Daily e-sports

[로스트사가] 박재영 "정명훈과의 악연 신기해"



박재영의 경기력은 가늠하기가 정말 힘들다. 허무하게 경기를 내주는가 하면 어느새 영웅유닛을 만들어내며 승리를 쟁취하기도 한다. 이번 32강에서는 의지가 더 컸던듯 변형태와 정명훈을 연파하며 16강에 올랐다.

Q 16강 진출에 또 성공했다.
A 기분이 좋다. 딱히 다른 생각이 들지 않고 종종 이기는 이 느낌이 좋은 것 같다.

Q 정명훈과 두 차례 대결을 펼쳤는데.
A 사실 첫 세트에 비중을 많이 두고 집중을 했다. 내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경기를 잘 하더라. 운영으로 꺾기는 힘든 상대라 느꼈다. 마지막 경기는 연습을 했던 과정에서 가장 좋다고 생각한 빌드였다. 또 며칠 전 송병구가 썼던 빌드를 참고로 했다.

Q 정명훈과의 악연이 이어졌다.
A 악연이 이어져 신기한 기분이다. 이번 경기에서 이기긴 했지만 기량 면에서 부족하다는 것을 확실히 느꼈다. 연습 과정에서 실력이 늘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으니 다음에는 실력면에서도 앞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최종전 빌드는 언제부터 준비했나.
A 3일 전부터 집중적으로 빌드를 구상했다. 이런 저런 빌드를 다 써봤는데 결국은 이 빌드로 돌아왔다. 명훈이와 같은 클래스까지 오르지 못했기 때문에 차분히 경기를 준비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Q 다음 상대는 이윤열이다.
A 이윤열 선수와 경기를 한 다는 것 자체가 영광으로 느끼고 있다. 이번 경기보다 더 나아진 경기력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S급 선수들 사이에서 우둥바둥 하다가 떨어질 실력인데 더 나아지도록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

Q 패하는 경기에서는 실수가 많던데.
A 경기장으로 오기 전 (이)영호가 조언을 많이 줬는데 벌처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드롭십도 여기 저기 날아오고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하지만 만족은 하고 있다. 지난 번 이성은 선수와의 경기에서는 아무 것도 못하고 패했지만 이번엔 꿈뜰은 하지 않았나.

Q 지난 시즌보다는 욕심이 더 많을텐데.
A 솔직히 4강이나 결승은 아직 실력이 부족해 생각을 하지 않았다. 경기를 즐기고 계속 출전하면서 실력을 늘리는 것이 목표다. 재미있는 경기, 그리고 나은 경기를 펼치는 것이 목표다.

Q 끝으로 하고픈 말이 있다면.
A 매번 하는 것이지만 이번에는 특별히 더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따로 밥이라도 한 번 사야겠다. 아마 숙소에서 기다리지 않을까 한다.

정리=오상직 기자 sjoh@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