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K텔레콤 김택용, 스타리그서 혁명 일으키나



[데일리e스포츠]

SK텔레콤 T1 '혁명가' 김택용이 스타리그 본선 진출을 위한 혁명의 첫 발을 내딛는다.

김택용은 23일 열리는 대한항공 스타리그 2010 시즌2 36강 F조 1차전에서 위메이드 박성균과 2차전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김택용이 1차전에서 박성균을 꺾는다면 오는 25일 진행되는 2차전에서 36강 시드자 이스트로 신대근과 16강 진출을 놓고 최종 대결을 벌이게 된다.

36강은 한 조에 3명씩 12개조로 나뉘어 3전2선승제,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진다. 예선을 뚫고 본선에 올라온 두 선수가 1차전에서 먼저 맞붙고 1차전 승자가 36강 시드자와 2차전에서 대결한다. 맵은 1, 2차전 모두 ‘태풍의 눈’, ‘비상-드림라이너’, ‘그랜드라인SE’가 사용된다.

각 종족 최고 실력자 송병구(프로토스), 이제동(저그), 이영호(테란)와 함께 ‘택뱅리쌍’이라 불리는 김택용(프로토스)은 여섯 명의 프로토스 강자 ‘육룡’(김택용, 송병구, 윤용태, 도재욱, 김구현, 허영무) 중에서도 최고의 자리를 차지하며 매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혀왔다. MSL 3회 우승, KeSPA 랭킹 1위, 프로리그 MVP 등을 차지하며 역대 최강의 프로토스란 수식어를 달고 다닌다. 스타리그에서도 다음 스타리그 2007부터 11회 연속 스타리그에 진출하며 송병구, 이영호와 함께 최다 연속 진출 기록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유독 스타리그 우승 타이틀과는 인연이 없었다. EVER 스타리그 2007과 박카스 스타리그 2008에서 4강에 올랐던 것이 스타리그 최고 성적. 최근에는 부진한 모습마저 보이며 EVER 스타리그 2009부터는 2연속 16강 진출에도 실패했다. 지난 대한항공 스타리그 시즌1과 이번 시즌에는 다음 스타리그 2007 이후 여덟 시즌 만에 처음으로 예선전부터 참가하는 위기까지 겪었다. 부활을 알리기 위해서라도 36강을 뚫고 16강에 올라야 한다.

김택용과 박성균의 상대전적은 5대3으로 김택용이 앞서고 있다. 특히 지난 EVER 스타리그 2008과 바투 스타리그에서 김택용이 박성균을 제압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주에는 D조 이재호(MBC게임), 임태규(삼성전자), 정명훈(SK텔레콤), E조 신상문(하이트), 박지호(MBC게임), 한상봉(웅진)의 3인 토너먼트도 펼쳐진다. 임요환, 최연성의 계보를 잇는 테란 명가 SK텔레콤 T1의 정명훈과 최근 최근 승률 70%의 상승세를 타고 있는 신상문이 최근의 활약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대한항공 스타리그 시즌2 36강은 매주 수, 금요일 오후 6시30분 용산 아이파크몰 e스포츠 상설 경기장에서 진행되며, 게임라이프채널 온게임넷을 통해 생중계된다. 전용준 캐스터, 엄재경, 김태형 해설위원이 진행을 맡는다.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