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신한은행] 화승 백동준, 김대엽 꺾고 프로리그 첫 승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시즌 5R 2주차@온게임넷
▶KT 0-3 화승
1세트 박정석(프, 1시) < 신피의능선 > 승 오영종(프, 7시)
2세트 이영호(테, 1시) < 서킷브레이커 > 승 이제동(저, 7시)
3세트 김대엽(프, 7시) < 신태양의제국 > 승 백동준(프, 11시)

"프로리그 첫 승!"

화승 오즈 프로토스 백동준이 KT 롤스터의 2인자 김대엽을 상대로 전투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세트 스코어를 3대0으로 벌렸다.

백동준은 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e스포츠 상설 경기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시즌 5라운드 2주차 KT 롤스터와의 경기에서 3세트에 출전, 김대엽을 맞아 완벽한 진영을 갖춘 뒤에 펼친 한 번의 교전에서 압승을 거두며 프로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백동준은 게이트웨이를 2개까지 올리고 다크 템플러를 활용했다. 질럿과 드라군을 앞세워 김대엽의 앞마당 지역을 두드린 백동준은 상대가 옵저버를 생산하는 바람에 다크 템플러를 밀어 넣지 못했다. 그렇지만 앞마당에 넥서스를 먼저 가져갔고 게이트웨이를 한꺼번에 늘리면서 병력을 쏟아내며 김대엽의 리버 견제에 휘둘리지 않았다.

백동준은 언덕 위에 병력을 넓게 펼치면서 김대엽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심리적인 부담을 줬다. 하이템플러가 갖춰질 시간을 벌었고 사이오닉 스톰을 쓸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를 마친 백동준은 공격력 업그레이드까지 완료된 순간 치고 내려갔다.

'신태양의제국'에서 넓은 지역을 선점한 백동준은 전투를 걸었고 사이오닉 스톰 두 번을 김대엽의 리버와 셔틀에 적중시키면서 완승을 거뒀다.

지난해 12월25일 프로리그 데뷔전에서 김대엽을 맞아 패배한 백동준이 프로리그 첫 승을 따내는 순간이었다.

[데일리e스포츠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