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허영무 우승] "노력은 배신하지 않아"

이보다 더 드라마틱하고 이보다 더 감동적인 우승이 있었을까 싶다. 듀얼 토너먼트에서 올라온 것부터가 기적이었던 허영무는 결국 모든 난관과 역경을 딛고 '가을의 전설'을 완성시키며 우승을 차지했다. 허영무는 송병구 이후 명맥이 끊겼던 가을의 전설을 다시 이어갔고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내면서 '콩라인' 탈출에도 성공했다.

허영무는 "우승을 차지하는데 정말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고 응원해 주셨다. 그분들이 있었기에 우승할 수 있었다. 정말 힘든 과정을 거치고 난 뒤 우승해 더욱 행복하고 앞으로 계속 정진하는 허영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Q 가을의 전설을 완성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준비한 과정이 힘들었다. 추석 연휴도 반납했고 쉬는 시간, 잠 자는 시간도 줄여가며 연습했다. 프로게이머가 되고 난 뒤 이렇게 연습한 적이 있나 싶었다. 매번 준우승만 하다 이렇게 우승을 차지하고 나니 정말 감격스럽다. 정말 기분을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Q 1, 5세트에서 캐리어를 주력으로 사용하며 좋은 경기를 펼쳤다.
A 1세트는 알고도 막지 못할 것이라 생각하고 패스트 캐리어 빌드를 선택했다. 5세트는 위치에 따라 전략을 바꾸려 했고 12시만 나오지 않으면 캐리어를 사용하려고 했다.

Q '콩라인'에서 탈퇴 했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A 지금까지 한 번 밖에 우승하지 못했기 때문에 '콩라인'에서 탈퇴했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웃음). 만약 내가 한번 우승하고 '콩라인'에서 제외된다면 (송)병구형과 (정)명훈이가 얼마나 서운하겠나. 한번은 더 우승해야 '콩라인'에서 제대로 탈퇴한 선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나는 지금의 이런 구도가 너무나 재미있다.

Q 5세트에서는 기가 막힌 역전승을 일궈냈다. 승부를 뒤집을 수 있었던 원동력이 있다면.
A 스타게이트가 모두 파괴된 뒤 정말 불리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그래도 캐리어만 모은다면 충분히 역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상대가 유리한 상황에서 불리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최대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드라군으로 빈집 공격을

Q 첫 우승인데 복잡한 감정이 들었을 것 같다.
A 처음 우승이다 보니 정말 웃고 싶었다. 그런데 TV에서 부모님이 눈물을 흘리시는 것을 보고 찡했다. 남자라도 부모님의 눈물 앞에서는 약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웃음).

Q 유독 결승전 전 가을의 전설로 주목을 받아 오히려 부담됐을 것 같은데.
A 만약 예전이라면 주목 받은 것에 대해 부담을 느꼈을 것 같다. 그런데 이제 나이가 들고 경력이 쌓이다 보니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오히려 즐기게 됐다. 솔직히 경기를 준비하면서 정말 재미 있었다.

Q 해외 팬들에게 한마디 하자면.
A 이번 우승으로 해외 팬들이 조금이나마 내 이름을 알게 됐을 것이라 생각한다. 더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

Q 한동안 '패왕'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밑바닥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A 사실 연패의 늪에 빠졌을 때 공군을 고민했고 사실 프로게이머를 그만둬야겠다는 생각도 들더라. 그런데 갑자기 한줄기의 빛을 봤다(웃음). 어느 순간 왠지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 느낀 것은 노력하는 사람에게는 언젠가는 보상이 따를 것이라 생각했고 그대로 된 것 같아 뿌듯하다. 죽고 싶을 정도로 힘들 때도 있었지만 결국 노력에 대한 보상이 이뤄졌기 때문에 더 행복한 것 같다.

Q 한번 우승하고 난 뒤 목표가 생겨났을 것 같다.
A 우승하고 난 뒤 다음 시즌이 더 중요하지 않겠나. 2, 3회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골든 마우스도 솔직히 따보고 싶기도 하다(웃음).

Q 연습 할 때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은.
A 아무래도 추석 연휴다 보니 연습을 도와줄 사람이 별로 없었다. 추석 당일에는 강아지와 나 둘이 있었다(웃음). 그런데 바로 다음 날 같은 팀 동생들이 바로 달려와 연습을 도와줬다. 한 턱 쏴야 할 것 같다(웃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삼성전자 칸을 아낌없이 지원해 주시는 권강현 전무님과 이주연 차장님, 박종인 대리님께 감사 드린다. 그리고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프로리그 결승처럼 감독님과 최우범 코치님 그리고 선수들이 모두 자기 일처럼 도와줬다. 특히 최우범 코치님은 형수님이 임신 중이라 휴가 중에 나오기 힘들었을 텐데 하루도 빼놓지 않고 도와줬다. 그리고 연습을 도와준 공군 선수들과 웅진 이재호 선수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

그리고 내가 못할 때나 잘할 때나 힘들 때나 응원해 주시는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부모님과 누나, 누나 남자친구, 외할머니, 대전 고모, 서울 고모, 누나 대학교 친구들 등 현장에 와서 응원을 아끼지 않아주신 분들께도 감사함을 전한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T store와 함께 더 스마트한 생활(www.tstor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 2패 +23(33-10)
2젠지 13승 5패 +14(29-15)
3한화생명 12승6패 +8(26-18)
4T1 11승7패 +10(27-17)
5DRX 9승 9패 -5(21-26)
6농심 7승 11패 -6(18-24)
7kt 6승 12패 -9(18-27)
8리브 6승 12패 -10(15-25)
9아프리카 5승 13패 -10(16-26)
10프레딧 5승 13패 -15(12-27)
1정지훈 Chovy 1000
2허수 ShowMaker 1000
3홍창현 PYOSIK 900
4류민석 Keria 900
5김동하 Khan 800
6김건부 Canyon 700
7오효성 Vsta 700
8이진혁 Dread 700
9박재혁 Ruler 600
10김광희 Rascal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