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프로리그] 웅진 김유진 "이번 시즌은 다를 것"



웅진 김유진이 생애 첫 하루 2승을 거두고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유진은 2대3 위기 상황에 출전해 6세트에서 이호준을 잡아내고 기세를 몰아 에이스 결정전까지 나서 박진영을 격파, 웅진에 소중한 1승을 안겼다. 김유진은 "하루 2승을 거둔 것은 처음"이라며 "이번 시즌 큰 욕심을 내기보다는 내 역할에 충실해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Q 하루 2승을 거두고 팀을 승리로 이끈 소감은.
A 하루 2승을 거둔 것은 처음이다. 지난 번에 진 기억을 떠올리면서 열심히 했다.

Q 지난 번에 진 기억이라면 어떤 경기를 말하는 것인가.
A 지난 시즌 에이스 결정전에서 지는 바람에 하루 2패를 했다. 그래서 오늘은 이를 악물고 했다. 내게 패배를 안겨준 김준호 선수를 에이스 결정전에서 다시 만나고 싶다.

Q 에이스 결정전 출전은 예정되어 있었나.
A 골고루 다 연습을 했는데 컨디션에 맞춰서 내가 출전한 것 같다.

Q 상대로 박진영을 예상했나.
A 윤영서 선수 아니면 (이)제동이 형이 나올줄 알았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황혼의회를 취소한 것은 의도한 것이었나.
A 원래는 점멸 추적자를 준비했었다. 심리전을 걸었고 잘 먹혀들었다.

Q 6세트에서 상대의 전진 병영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나.
A 방송 경기에서 내가 테란전에 정찰을 안 가는 플레이를 많이 했다. 그래서 상대가 그걸 노리고 한 것 같다. 이번에는 그걸 염두에 두고 빠르게 정찰을 갔다.

Q 이번 시즌 벌써 4승을 올렸다. 다승왕 욕심은 없나.
A 큰 욕심은 없다. 지난 시즌 우리 팀이 1위를 달리다가 포스트 시즌도 못갔다. 절대 방심하지 않을 생각이다. 모두 자기 역할만 잘 해낸다면 좋은 성적 거둘 수 있을 것 같다.

Q 오늘 하루 2승으로 이재균 감독의 신임이 두터워질 것 같다.
A 오늘 이겼으니 다음에도 기회가 온다면 열심히 준비해서 또 승리를 거두고 싶다.

Q 더 하고 싶은 말은.
A 이번 시즌 우리 팀이 전력도 괜찮고 종족 비율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응원해주시면 보답할 수 있는 성적을 거두겠다. 항상 뒤에서 응원해주시는 부모님,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데일리e스포츠 강성길 기자 gillnim@dailyesports.com]

*SK텔레콤과 함께하는 e스포츠 세상(www.sktelecom.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