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전병헌 협회장 "협회 프렌들리 정책 위한 첫 걸음"

center
"그동안의 한국e스포츠협회가 폐쇄적이었고 다가가기 어려운 단체였다면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 발표 이후에는 e스포츠 관계사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협회, 문턱을 없앤 협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전병헌 5기 한국e스포츠협회 협회장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렉싱턴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1차 넥스트e스포츠 액션 플랜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e스포츠 관계사들과의 전방위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전 협회장은 "이전까지의 협회는 프로게임단을 운영하는 대기업 중심의 구조로 운영됐고 효과를 많이 봤지만 앞으로의 협회는 프로와 아마추어를 아우르고 생활 속의 e스포츠까지 챙기는, 넓은 시야를 가진 협회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번 넥스트e스포츠 액션 플랜에서 다루고 싶었던 내용은 e스포츠계와의 호흡을 맞출수 있는 종목사, 방송사 등의 폭을 넓히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전 협회장은 "이사회비를 내는 이사사들이 줄어들긴 하지만 부회장사들이 노력해주시고 있어서 협회의 운영에는 큰 무리가 없다"며 "종목사, 방송사들과의 접합점을 늘려가면서 윈윈할 수 있는 부분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국내 e스포츠 종목사보다 블리자드나 라이엇게임즈 등 외국 게임사들의 종목들이 활성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국내 e스포츠 종목사와 방송사들이 함께 이야기하는 장이 협회를 통해 마련된다면 회원사들간의 협업이 활발히 이뤄질 것이고 이를 통해 국산 종목 e스포츠 리그가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게임 방송 채널의 확대, 국내 개발사들의 e스포츠 종목화 등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협회장은 "넥스트e스포츠 액션 플랜이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여러 분야의 e스포츠 주체들이 협회에 자리할 것이고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주체들이 협회를 통해 e스포츠에 대한 열정을 더할 수 있도록 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