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소울 최원석 감독과 팬들의 선수 사랑

center
최원석 감독과 팬들이 직접 제작한 응원도구를 들고 백동준을 응원하고 있는 외국인들.
소울 최원석 감독과 팬들이 백동준의 WCS 결승전을 위해 사비를 털어 응원도구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원석 감독과 STX 시절부터 선수들을 지원했던 팬들은 지난 19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악스홀에서 펼쳐진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이하 WCS) 코리아 시즌3 결승전에 진출한 백동준의 사기를 위해 응원 도구 및 현수막 등을 직접 제작해 훈훈한 광경을 연출했다.

최 감독은 예전 WCS 결승전이 펼쳐졌을 때 협회에 소속된 기업팀 선수와 그렇지 않은 선수가 맞대결을 펼쳤을 때 응원에서 차이가 나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 백동준 상대가 SK텔레콤 어윤수로 결정되자 최 감독은 예전 기억을 떠올리며 응원에서 밀리면 안되겠다고 판단했다.

백동준이 경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응원에서 사기가 떨어지면 제 실력을 발휘할 수도 없겠다는 생각에 최 감독과 소울 팬들은 사비를 털어 응원 도구 및 현수막을 직접 준비했다. 응원도구는 대량 주문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상당한 비용이 들었지만 최 감독과 팬들은 개의치 않았다.

곁에서 이를 지켜본 백동준은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최 감독과 팬들의 정성을 헛되이 하면 안되겠다고 판단한 백동준은 결승전 흥행 등 많은 부분에 대한 걱정을 내려 놓고 경기 준비에만 몰두했고 결국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백동준은 "감독님과 팬들이 결승전을 앞두고 응원도구 및 현수막 등을 직접 준비하는 것을 보며 마음이 찡했다"며 "그 믿음에 보답하게 돼 기분 좋고 선수들을 진심으로 아껴주신 감독님과 팬들의 사랑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