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피플] 포유 이형섭 "감독 생활의 버팀목은 선수"

center
포유는 FXO 시절 GSTL에서 2연패를 달성하는 등 e스포츠 연맹 소속팀 가운데 최강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렇지만 올해 들어 부진한 성적을 거뒀고 최근에는 주후원사인 FXO와도 결별하는 등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팀의 존속과 해체 사이에서 이형섭 감독은 선수들과 면담을 진행했고 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후원사 없이 자비로 운영하기 때문에 팀과 이형섭 개인의 사정은 어려워질 것이 뻔하지만 선수들의 열정을 느낀 이 감독은 해보자는 마음을 먹었습니다. 메인 후원사가 없지만 권토중래하면 더 나은 후원사를 잡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포유의 이형섭 감독을 만났습니다.

◆부모님께 항상 죄송스러워
FXO와 결별한 이형섭 감독은 부산에서 열린 지스타 현장에서 여러 회사를 만나면서 후원사 영입 작업에 나섰습니다. 스타2의 인기가 급락하면서 후원사를 잡는 일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지만 이 감독의 열정은 꽉 막혀 있던 회사들의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후원이 끊길 위기를 맞았을 때 팀을 해체하고 군대에 가려고 했어요. 하루 정도 고민했을까요? 자려고 누웠더니 잠은 안 오는데 선수들 얼굴이 주르륵 스쳐가더라고요. 그래서 사비라도 털어서 팀을 끌어가야겠다고 생각했죠. 그리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어요. 후원이 끊어진다고 이야기했고 팀이 어려워질 것이라 했어요. 상황을 설명하고 나서 선수들을 아무런 조건없이 풀어주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고민하던 선수들이 전부 남겠다고 했고 코칭스태프도 저를 도와주겠다고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많은 짐을 짊어지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는데 그들이 저의 버팀목이라는 것을 그 때 알게 됐죠."

지금까지 아낌없는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부모님께서도 이번 일에 대해서는 많은 걱정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도 이형섭 감독은 팀 사정은 어렵지만 부모님께서 그만두라거나 반대하지 않으시는 것을 보며 아직도 믿어주는 것 같다며 항상 고맙고 다른 한 편으로는 죄송스러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했습니다.
center

◆추락했던 도타2팀 되살린다
최근 진행됐던 넥슨 도타2 스폰서십 리그 시즌1 결승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포유는 스타테일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습니다. 1년 이상 패배는 없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던 이형섭 감독은 충격을 많이 받았지만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했습니다.

포유는 슈퍼매치가 끝나자마자 과감하게 리빌딩을 진행했습니다. '페비' 김용민이 팀장으로 올라섰고 '마치' 박태원이 MVP로 이적했습니다. 대신 도타2 개인방송으로 유명세를 떨친 '블리츠' 윌리암 리가 합류할 예정입니다.

"도타2팀의 실력이 워낙 뛰어나다보니 과하게 방치한 것 같아요. 지금은 팀을 추스리는 단계이고 제가 직접 도타2 팀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핑계가 될 수 있지만 6개월 동안 5명이서 연습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어요. 항상 이제 한 번 해볼까라고 생각하면 안 좋은 일이 생기더라고요. 다 제가 무능해서 생긴 결과라고 생각해요."

이형섭 감독은 다음 주부터 합류하는 윌리암 리에게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했습니다. 최근 윌리암은 이 감독에게 "우리가 반드시 이길 것이다. 최강 팀으로 올라설 수 있을 것이다"고 호언장담했습니다. 윌리암은 감독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하루에 10시간 이상 연습 중입니다. 앞으로 이형섭 감독은 개인방송을 통해 포유 도타2팀의 연습 모습을 공개할 생각입니다. 포유팀이 해외 팀과의 연습을 통해 한 단계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고민이 많았던 스타2 선수들
도타2도 그렇지만 포유의 진정한 고민은 부진한 성적을 거둔 스타크래프트2 팀에 있습니다. 지난 해까지 최강 팀으로서 이미지를 굳혔지만 올해 치러진 두 번의 GSTL에서 부진한 성적을 거뒀기 때문이죠. GSL 우승자 출신인 안상원이 합류한 상황에서 포유는 항상 우승 후보로 평가받았지만 하위권을 면치 못했습니다. 더욱이 주전 선수 몇 명이 은퇴하면서 전력은 갈수록 악화됐습니다.

"바닥이었죠(웃음). 도타2팀도 그랬지만 GSTL 2연패를 달성한 뒤 너무나 풀어졌던 것 같아요. 더불어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가 시작됐지만 상금 규모가 축소되면서 선수들의 목표 의식이 사라졌어요. 스타2를 계속해야 하는지 두 달 이상 고민을 하더라고요. 안 좋은 모습들이 경기 내에서 보여진 것 같아요. 하지만 후원사가 떨어져나가면서 선수들도 정신을 차렸어요. 내년에는 팬들이 생각하는 약팀의 이미지를 떨쳐버리고 싶어요. '이 팀은 뭔가 다르다'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은퇴를 고민했던 '구미호' 고병재도 두 달 간의 방황을 끝내고 팀에 합류했습니다. 부진했던 안상원도 최근에 연습에 열중이라고 합니다. 선수들 모두 블리자드의 2014년 WCS 방안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이동녕이라는 에이스 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이 감독은 내년에는 남기웅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습니다.

◆강자 자리 되찾겠다
FXO라는 후원사를 갖고 있을 때 포유는 연맹 팀 중에서 재정이 안정적인 축에 들었지만 이제는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쉽게 말해서 가난한 팀으로 돌아갔다는 뜻이죠.

이형섭 감독은 스타크래프트2의 부흥을 위해 뛰고 있는 곰TV를 믿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른 팀들이 한국e스포츠협회 소속으로 옮기는 상황에서 포유가 e스포츠 연맹에 남아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 감독은 내년에는 달라진 포유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했습니다.

"내년에는 스타2과 도타2, 모두 강팀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팬들도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