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우승자 안상원, 협회 팀 이적 가능성 제기

center
FXO 시절 안상원
GSL 우승자 출신인 안상원이 협회 팀으로의 이적 가능성이 제기됐다.

안상원은 최근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에 프로리그에 출전하게 됐다는 글을 남겼다. 남긴 글은 몇 시간 뒤 삭제됐지만 개인리그 우승자이자 e스포츠 연맹에서 활동했던 선수의 프로리그 출전 가능성으로 팬들로부터 많은 화제가 됐다.

IM 출신인 안상원은 지난 2012년 부산 해운대에서 벌어진 무슈제이 GSL 코드S 시즌3에서 SK게이밍 장민철을 꺾고 개인리그 첫 우승을 차지했다. 훤칠한 외모와 함께 빼어난 실력이 더해지면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그렇지만 GSL 우승 이후 부진한 성적을 거두며 개인리그 예선으로 추락한 상태다.

안상원은 프로토스 라인이 막강했던 IM을 떠나 새로운 도전을 위해 포유로 이적했다. 포유에서 기량을 회복하며 GSTL과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에서 활약했지만 팀이 최근 해체를 선언하면서 이동녕, 고병재와 함께 이적설이 제기됐고 본인의 글로 인해 협회 팀으로 초점이 맞춰진 상태다.

현재 안상원의 협회 팀 이적이 사실이라면 SK텔레콤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2014시즌 2라운드부터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이적 가능성이 가장 높은 팀은 전 소속팀인 IM이지만 안상원이 포유로 이적한 이유가 새로운 도전이었기 때문에 IM이 아닌 MVP, 프라임 등 프로토스 라인이 약한 팀으로 옮길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 2패 +23(33-10)
2젠지 13승 5패 +14(29-15)
3한화생명 12승6패 +8(26-18)
4T1 11승7패 +10(27-17)
5DRX 9승 9패 -5(21-26)
6농심 7승 11패 -6(18-24)
7kt 6승 12패 -9(18-27)
8리브 6승 12패 -10(15-25)
9아프리카 5승 13패 -10(16-26)
10프레딧 5승 13패 -15(12-27)
1정지훈 Chovy 1000
2허수 ShowMaker 1000
3홍창현 PYOSIK 900
4류민석 Keria 900
5김동하 Khan 800
6김건부 Canyon 700
7오효성 Vsta 700
8이진혁 Dread 700
9박재혁 Ruler 600
10김광희 Rascal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