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요이 입단 이동녕 "언어 때문에 고민"

center
해외 대회 강자로 불리는 저그 이동녕이 대만 게임단을 선택했다. 이동녕은 28일 대만 요이 플래시 울브즈와 계약을 체결했다. 요이는 '산' 강초원이 속한 팀. 이동녕은 강초원, 김민규, 이종혁에 이어 네 번째로 대만 팀에 진출한 한국 선수가 됐다. 이동녕은 28일 인터뷰에서 "처음 접하는 언어이기에 의사소통 때문에 걱정이 많았지만 아는 사람들이 많아서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Q 대만 팀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궁금하다.
A 포유 이형섭 감독님의 소개를 받았고 요이 팀도 나를 영입하기 위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좋게 생각하고 있었다.

Q 다른 지역이 아니라 대만이라 고민을 했을 것 같다.
A 솔직히 대만 팀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았다. 언어 때문에, 의사소통이 어려울까봐 고민을 많이 했고 혼자 살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걱정도 했지만 (강)초원 선배가 있고 대부분 사람들이 영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적응하는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Q 요이 팀에 대한 이미지는 어땠나?
A 아는 것이 별로 없다보니 처음 이야기를 들었을 때 팀에 대한 생각은 별로 하지 않았다. 포유에 처음 들어갔을 때와 비슷한 것 같다.

Q 국내 팀에 대한 미련은 없었나.
A 해외 팀을 다니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Q 실력 저하에 대한 우려도 있는데.
A 그럴 수 있지만 한국과 대만은 래더가 통합되어 운영된다. (강)초원 선배 등 아는 사람들이 많아서 연습에는 문제가 없을 것 같다.

Q 요이 팀에 아는 선수가 누구있나.
A (강)초원 선배 제외하곤 몇 번 연습을 같이 한 '슬램' 리우얀쳉이 있다.

Q 포유 선수들과 흩어져서 아쉬울 것 같다.
A 정말 친하게 지냈다. 해체 직전에도 로또를 사서 되는 사람이 팀을 이어가자고 이야기할 정도였다. 동료들과 흩어져서 아쉽다. 가장 힘든 사람은 (이)형섭 감독님일 것이다. 힘냈으면 한다.

Q GSL 코드S에 진출한 상황인데 한국에서 생활할 계획인가.
A 팀에서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당분간 한국에 계속있을 것 같다. 하지만 이번 시즌 끝나고 대만으로 넘어갈 생각이다. 만약 시드를 받는다면 일정은 팀과 상의해서 진행할 예정이다.

Q 팀에서는 해외 대회도 자주 보내준다고 하는데 목표가 있는지.
A 올해 한두 번 정도 우승하는 것이 목표다.

Q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A 항상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대만으로 가게 되더라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해외 대회에 자주 나갈 것 같은데 해외 팬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다. 한국 팬들은 개인리그를 하기 때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