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예선] MKZ 이승민-김세영 "부담없어 더 잘할 수 있다"

center
MKZ가 최종전에서 제닉스 스톰을 물리치고 롤챔스 본선에 올랐다. IM 출신 선수들로 구성돼 화제가 됐던 MKZ는 승자전에서 IM 2팀에게 패했지만 최종전에서는 한결 나아진 경기력을 선보였다. 데뷔전을 치른 '프록신' 김세영은 이블린으로 화려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고, '벳쿄' 이승민은 전투마다 킬을 쓸어담으며 자신의 역할을 100% 이상 해냈다.

Q 본선에 오른 소감은.
A 이승민(BetKyo)=올라갈 줄은 알았는데 생각보다 힘들어서 당황했다.
A 김세영(Procxin)=첫 예선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다 보여주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

Q IM 2팀과의 승자전에서는 왜 졌다고 생각했나.
A 이승민(BetKyo)=팀 차원 연습을 많이 못했다. 대회에서 연습 안한 게 티가 많이 났던 것 같다.
A 김세영(Procxin)=내가 너무 못했다. 이상한 플레이를 많이 했다.

Q 긴장한 것 치곤 잘했다. 자신의 플레이에 점수를 매긴다면.
A 김세영(Procxin)=리 신을 했던 판은 점수를 매길 가치도 없다(웃음). 이블린은 60~70점 정도 주고 싶다.

Q MKZ에는 어떻게 합류하게 됐나.
A 김세영(Procxin)=(이)승민이의 제의를 받았다. 대회에 한 번 나가보고 싶었는데 마침 제의를 받은 것이다. 그래서 MKZ에 합류했다.

Q 예선을 뚫지 못한 아마추어들이 굉장히 많다. 그러고보면 운이 참 좋다.
A 김세영(Procxin)=운이 좋았다. 일단 팀 동료들이 다 잘한다. 나는 정글을 돌다가 백업만 가도 된다. 편하게 게임할 수 있어서 좋다.

Q 연습은 어떻게 하나.
A 김세영(Procxin)=바텀 듀오, 미드-정글 듀오가 랭크 게임을 한다. 가끔 (박)재권이형이 껴서 팀랭크도 돌린다.

Q 목표는 어떻게 되나.
A 이승민(BetKyo)=일단 본선 진출이 목표긴 했다. 롤챔스 조편성을 보면 항상 죽음의 조가 있지 않나. 죽음의 조에 속하면 고춧가루 부대가 될 것이고, '꿀조'에 걸리면 정말 열심히 할 생각이다.

Q IM 2팀과의 경기에서 굉장히 즐거워 보였다.
A 이승민(BetKyo)=우리가 먼저 이기고 집에 간다는 얘기를 했었다(웃음).

Q 챔피언 폭이 좁다는 지적을 받았었다. 지금은 어떤가.
A 이승민(BetKyo)=팀에 나온 뒤 솔로랭크를 24시간씩 돌렸다(웃음). 챔피언 폭 문제는 이제 없는 것 같다.

Q 더 하고 싶은 말은.
A 이승민(BetKyo)=프로 데뷔 후 점점 부담감이 심해졌고 그러면서 더 못해진 것 같다. 아마추어가 된 뒤에는 압박감이 없어 라인전부터 수월해졌다. 나쁘지 않다. 부담없이 편한 마음으로 해서 좋은 것 같다.
A 김세영(Procxin)=다음 경기에는 긴장 풀고 더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


[데일리e스포츠 강성길 기자 gillni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7승 13(14-1)
2샌드박스 6승1패 9(13-4)
3SK텔레콤 5승2패 5(11-6)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킹존 4승4패 0(9-9)
6담원 3승4패 0(8-8)
7kt 2승5패 -2(6-10)
8젠지 2승5패 -6(6-12)
9아프리카 2승5패 -7(4-11)
10진에어 7패 -13(1-14)
1정지훈 그리핀 600
2김태민 SK텔레콤 600
3장용준 샌드박스 5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