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WCS] SK텔레콤 원이삭 "맵 밸런스 붕괴 심각하다"

center
SK텔레콤 T1 원이삭이 이번 시즌에 사용되고 있는 맵의 밸런스가 맞지 않는다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원이삭은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곰exp 스튜디오에서 열린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이하 WCS) GSL 시즌3 코드A 2014 48강 G조 경기에서 승리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어떤 개념을 갖고 맵을 만들었는지 이해를 할 수 없다"고 강성 발언을 했다.

원이삭은 "'데드윙'이라는 맵에서 가로 방향에 배치되면 저그가 살아나지 못한다. 테란과 저그가 경기를 치르면 내가 김성한과의 경기에서 보여줬던 것 이상으로 테란이 밀어붙인다. 저그 선수들이 불쌍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다른 맵에 대해서도 좋지 않은 평가를 냈다. '까탈레나'나 '님버스'에 대해 원이삭은 "어떤 개념을 가지고 맵을 만들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실제로 경기가 치러지지 않은 상황에서 맵을 평하기가 부담스럽긴 하지만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우는 소리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원이삭과의 인터뷰.

Q 소감은
A 코드A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 자체가 굴욕적이다. 오늘 내 경기력은 너무나 한심했다. 김정훈과의 1경기 2세트에서 폭풍으로 유리한 상황을 맞았는데 역전패를 당했다. 그 때부터 경기력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Q 신규 맵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A 내가 만들어도 그것보다 잘 만들 것 같다. 가로 지역의 거리가 상당히 가깝다. 저그들이 살아남을 수 없을 것 같다. 블리자드의 맵 제작자들이 일을 제대로 하지 않는 것 같다. '까탈레나'라는 맵도 밸런스 붕괴가 심각하다.

Q 맵이 바뀔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나.
A '데드윙'의 경우 가로 위치에 잡혀서는 안된다. 차라리 스타팅 포인트 조절을 통해 가로에는 배치되지 않아야 할 것이다. '까탈레나'는 맵을 아예 없애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 '님버스'라는 맵도 할 말이 없다. 조만간 테란 선수들이 등장하면 엄청나게 날아다닐 것 같다. 내 주관적인 생각일 수 있지만 맵의 밸런스가 심각하게 붕괴되어 있다. 빨리 패치를 적용하고 대회를 치렀으면 좋겠다.

Q 이번 시즌 목표는.
A 말하지 않아도 아실 것이다. 우승이다. 매 시즌 우승이라고 목표를 잡았지만 '깨방정'을 많이 떨면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그래서 실질적인 목표로 수정하긴 했다. 이번에는 저그들을 연파하면서 높은 곳에 가고 싶다는 목표를 세웠다.


[데일리e스포츠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