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ABC토크] 지겹지도 않니?

프로게임단은 말 그대로 게임에 대한 프로페셔널들을 모아 놓은 집단입니다. 게임을 잘하기도 하지만 이론에도 능통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게임 이야기를 하라고 하면 2~3시간은 훌쩍 넘기는 선수나 지도자들이 많지요.

A팀에는 이론가들이 특히 많습니다. AOS 장르의 종목으로 구성된 이 팀은 높은 학벌과 준수한 외국어 능력을 보유한 선수들이 있기에 국내 정보 뿐만 아니라 외국 정보도 금세 입수할 수 있습니다.

A팀에는 게임 수다 배틀을 즐기는 두 명의 선수가 있습니다. 눈을 뜨고 있는 시간 내내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두 선수는 정말 시도 때도 가리지 않고 게임 이야기만 합니다.

A팀은 얼마 전 외국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했는데요. 숙소를 떠난 두 선수는 공항으로 이동하기 위해 대중 교통에 오른 순간부터 수다 배틀을 시작했습니다. 출전 외국팀에 대한 예상부터 시작해서 A팀이 이기려면 어떻게 경기를 풀어가야 하는지를 고민하더니 다른 조에서는 누가 올라올 것 같다 등등 출국하는 시점까지 이야기를 늘어 놓았습니다.

비행기 안에서는 더욱 가열차게 대화했습니다. 먼 곳까지 이동해야 했기에 비행 시간이 길었는데요. 잠시 눈을 붙인 두 시간을 제외하고 계속 게임 이야기를 하더군요. 자리를 배정할 때에도 A팀 감독이 떼어 놓으려 했지만 "두 선수는 함께 가야 한다"고 우기면서 나란히 앉았습니다.

대회 중에도 두 선수는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같이 일어나서 식사를 했고 식사 중에도 게임 이야기를 했지요. 대회장에서도 늘 붙어다닌 두 선수의 화제는 게임에 대한 분석이었습니다. 대회를 마치고 나서 뒷풀이를 하고 다른 팀 선수들과 친교의 시간을 가질 때에도 "두 선수는 하던 이야기를 계속 해야 한다"며 붙어 다녔습니다.

두 선수를 처음 본 한 관계자가 "숙소에서도 게임 이야기만 하느냐"고 A팀 감독에게 물었습니다. 감독은 "3년째 저러고 있다"고 간단하게 답하더라고요. "같은 팀에 있어서 지겨울 것 같다"고 말을 이었더니 감독은 "이제 일상이니까요"라고 GG친 듯한 뉘앙스로 답했습니다.

게임에 대한 지식이 많아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 것은 프로게이머다워 보여서 좋지만 주위 사람들과 어울릴 때에는 수다 배틀을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