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리퀴드 윤영서 "부득이하게 한국 지역 선택"

center
리퀴드 '태자' 윤영서가 1년 만에 GSL 코드S에 진출했다. WCS 북미에서 활동하다가 한국 복귀를 선언한 윤영서는 15일 신도림 인텔 e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GSL 코드S 예선전에서 요이 플래시 울브즈 이동녕을 2대1로 제압하고 본선에 올랐다.

Q 1년 만에 GSL 코드S에 복귀한 소감을 말해달라.
A WCS 프리미어 리그에 가고 싶었는데 블리자드가 막는 바람에 부득이하게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또 스포티비게임즈 스타리그 예선처럼 컴퓨터 랙이 걸릴 줄 알았는데 그런 일은 없었다. 기분좋게 게임했다.

Q 프리미어리그 본선에 가는 방법이 있었는데 선택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A 그러면서까지 외국에서 활동할 생각은 없었다.

Q 스타2:자유의날개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많이 올라갔다.
A 잘하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컨디션에 진출 여부가 갈린 것 같다.

Q 이번 대회 목표는 무엇인가.
A GSL은 기본 목표는 8강이다. 우승하면 기쁠 것 같다.

Q 외국 대회와 국내 대회가 다른 점이 있다면.
A 외국 대회 컴퓨터는 사양이 최고급이다. 하지만 국내 대회는 컴퓨터 사양이 안 좋은 것 같다.

Q 은퇴설이 나오기도 했는데 2015년 계획을 말해줄 수 있나.
A 잘 모르겠다. 물 흐르듯이 하다가 사라지겠다.(웃음)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