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베누 스타리그] 박성균 "끝까지 살아남겠다"

center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스타1) 개인리그 우승자 대결로 관심이 모아진 대결에서 박성균이 허영무를 제압했다. 박성균은 11일 벌어진 스베누 스타리그 16강 첫 경기에서 뚝심있는 플레이를 보여주며 허영무에 승리를 거뒀다. 박성균은 경기 후 "오랜만에 온게임넷 무대에서 경기를 해서 기분이 좋았고 또 승리해서 기쁨이 두 배가 됐다"고 말했다.

Q 승리한 소감을 말해달라.
A 오랜만에 온게임넷 무대에서 경기해서 기분이 좋았다. 또 경기에서 승리해서 기쁨이 두 배인 것 같다.

Q 우승자 대결이라서 긴장했는지.
A 긴장은 안됐다. 사실 프로게이머 시절 경기를 앞두고 긴장을 많이 했지만 오늘 경기를 앞두고는 신기하게도 긴장이 안됐다. 프로게이머 때 이렇게 했으면 잘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웃음) 그래도 잘하는 선수와 하니까 게임하는 맛이 나는 것 같더라.

Q 언제 승리를 확신했는지.
A 초반에 리버에 휘둘려서 길게 끌고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병력 움직임에 신경썼고 시간을 두고 견제하는 플레이를 펼쳤다. 마지막에 12시 확장기지를 파괴하는 순간 무조건 승리를 확신했다.

Q 이번 대회 목표는 어디까지인가.
A 끝까지 살아남는 것이 목표다.

Q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궁금하다.
A 방송을 하고 있는데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 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