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베누 스타리그] 허영무 "'육룡대전'이라 더 이기고 싶었다"

center
위기였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이하 스타1) 마지막 우승자였던 허영무가 첫 경기에서 박성균에게 패한 뒤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 상대는 '육룡' 윤용태. 최근 윤용태의 플레이에 물이 올랐다는 평가가 있었기 때문에 허영무가 패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허영무는 자존심을 지키고 싶었던 것 같다. 목숨을 걸고 질럿을 컨트롤하는 모습을 보면서 허영무가 얼마나 승리하고 싶었는지 알 수 있었다. 허영무는 '육룡'대전에서 완승을 거두며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Q '육룡대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기분이 어떤가.
A (윤)용태형이 컨트롤을 정말 잘하더라. 경기 하는 내내 놀랐다. 그래도 침착하게 경기를 진행해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Q 오랜만에 팬들 응원을 받으며 겅기를 해보니 어떤가.
A 은퇴한 지 1년이 넘었는데 오랜만에 팬들 앞에서 응원을 받으며 경기를 하니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시청률도 대박 났다고 하던데 너무나 감사 드린다. 다시 예전으로 돌아온 것 같아 무조건 우승해야겠다는 부담감도 든다(웃음).

Q 1패를 안고 한 경기가 부담감이 심했을 것 같다.
A 만약 1승을 한 상태라면 마음이 편했을 텐데 1패를 안고 경기를 하다 보니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새벽 3시까지 연습을 하다 보니 잠을 많이 자지 못했다. 오늘 이겼으니 마음 편하게 잠을 청해야겠다(웃음).

Q 윤용태가 최근 기세가 좋아서 걱정 했을 것 같다.
A 부담감만 있었고 긴장은 안 됐다. 오늘도 사실 자신은 있었다. 마지막에 리버를 사용하겠다는 생각이었는데 오늘 빌드를 보니 (윤)용태형이 리버 배제 빌드를 가지고 나왔더라. 내가 무난하게 했으면 질 뻔 했다.

사실 예전에 32강에서 (윤)용태형과 연습을 한 적이 있는데 이 빌드를 사용했다. (윤)용태형과 심리전을 펼친 것이다. 아마도 내가 한번 쓴 적이 있기 때문에 (윤)용태형이 사용을 안할 것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Q 박성균에게 패하고 멘탈 붕괴가 심하지 않았나.
A 박성균전에서 패해 머리가 많이 아팠다. '왕의귀한'에서 마지막에 테란전을 치러야 하기 때문에 답이 없다. 박성균전을 무조건 이길 줄 알았는데 시작 전부터 세팅 문제가 좀 있었다. 사람들이 핑계라고 이야기 할지 모르지만 시간이 지연 되면서 결국 제대로 세팅을 하지 못하고 경기를 했다. 그래서 더 아쉬움이 큰 것 같다. 물론 세팅 때문이긴 하지만 사실 예전 실력이 아닌 것은 맞다. 더 노력해야 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실력이 예전 같지 않아서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다. 그래도 점점 발전하고 있으니 응원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

다시 스타1이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는데 앞으로도 계속 경기가 이어졌으면 좋겠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