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베누 스타리그] 임홍규 "강한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

center
저그가 암울한 시기에 드디어 저그를 살려낼 영웅이 나타났다. 16강에서 아직까지 1승도 거두지 못했던 저그의 암울기를 뚫고 임홍규가 김승현에게 승리를 거두며 최초의 저그 1승 주인공이 됐다. 경기 시작 전부터 우승후보 1순위로 꼽혔던 임홍규는 1패 이후 각성한 듯 김승현과 경기에서 특유의 공격성을 발휘하며 8강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Q 온게임넷 무대에서 승리한 소감이 어떤가.
A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좋은 경기력으로 이기지 못해 만족스럽지는 않은 것 같다.

Q 어떤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나.
A 본진 다크템플러에 드론이 다 죽었고 히드라를 잘 챙기지 못했던 것도 아쉽다. 드론을 원하는 타이밍에 많이 생산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Q 온게임넷 무대에서 유독 긴장을 많이 하는 것 같다.
A 꿈 꿔왔던 무대 아닌가. 스타리그를 보면서 프로게이머 꿈을 키워왔기 때문에 그 무대에 섰다는 자체만으로 설렜다.

Q 1패로 16강을 시작했기 때문에 부담스러웠다.
A 굉장히 부담스러웠지만 상대가 워낙 견제를 잘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주도권을 내가 잡기 위해 노력했다.

Q 첫 히드라 공격이 막히며 불리한 상황이 됐다.
A 상대가 세 번째 넥서스가 빠르기 때문에 질럿의 속도 업그레이드가 늦고 숫자도 많지 않을 것 같아 조합을 깨는데 주력했다. 계속 압박하면 지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

Q 오프라인에서 약하다는 이미지를 깨고 싶었을 것 같다.
A 나를 처음 보는 온게임넷 시청자들은 나를 못하는 사람으로 인식하는 것이 싫었다. 아직까지는 내 이름을 많이 알리지 못한 것 같고 최소 4강까지는 가야 그런 인식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원래 성격이 어떤가. 방송에서는 도발도 많이 하지만 평소에는 성실한 선수로 정평이 나 있던데.
A 진지할 때는 진지하고 가벼울 땐 가볍다. 도발할 땐 도발하는 선수가 되고 싶고 스토리를 만들고 싶기도 하다. 원래 성격은 사실 가벼운 쪽에 가깝다(웃음).

Q 저그 종족 성적이 좋지 않다.
A 맵이 저그에게 좋지 않고 단판 승부이기 때문에 주도권을 잡기 어렵다. 그래도 저그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장)윤철이형이 어제 6시간동안 연습을 도와줘 정말 고맙다. 다음에 (장)윤철이형이 조일장 선수와 붙는데 열심히 도와주겠다. 또한 연습을 도와준 (김)택용이형에게도 고맙다.

또한 많은 분들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많이 해주신다, 항상 감사 드린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6승 11(12-1)
2샌드박스 6승1패 9(13-4)
3SK텔레콤 5승2패 5(11-6)
4킹존 4승3패 2(9-7)
5한화생명 4승3패 1(8-7)
6담원 3승4패 0(8-8)
7kt 2승4패 -2(6-8)
8젠지 2승5패 -6(6-12)
9아프리카 2승5패 -7(4-11)
10진에어 7패 -13(1-14)
1김태민 SK텔레콤 600
2장용준 샌드박스 500
3김혁규 킹존 500
4박재혁 젠지 500
5이승용 그리핀 400
6정지훈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김장겸 샌드박스 300
10박도현 그리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