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택뱅리쌍' 시대에 마침표 찍은 이영호의 은퇴

center
김택용, 송병구, 이영호, 이제동(왼쪽부터).
KT 롤스터 이영호가 은퇴를 선언하며 e스포츠의 중흥기를 이끌었던 '택뱅리쌍' 시대도 종결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e스포츠 15년의 역사 속에는 한 시대의 획을 그은 4명의 선수가 항상 존재했다. 초창기 임요환, 홍진호, 이윤열, 박정석 등이 뭉쳐 '4대천왕'이라 불렸고 이후 최연성, 박성준, 서지훈, 강민이 이끌었던 '신4대천왕'이 등장했다. 그리고 2008년 이제동, 이영호, 송병구, 김택용 등 새로운 스타들이 등장해 '택뱅리쌍' 시대를 이끌었다.

김택용과 송병구, 이제동과 이영호의 라이벌 구도라 만들어진 상황에서 네 명의 선수는 다양한 리그의 결승전에서 맞붙었다. 서로 물고 물리는 관계를 맺는 동안 네명의 선수는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영역을 만들었고 오랫동안 꾸준한 성적을 기록해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에서 스타크래프트2로 종목이 전환되면서 '택뱅리쌍'의 시대와 작별을 고할 시간이 멀지 않음이 감지됐다. 김택용이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 은퇴를 선언했고 송병구도 플레잉 코치로 전향했으며 이제동 역시 해외 팀에서 활동해 국내 리그에서는 그의 모습을 보기 어려웠다.

유일하게 한국에서 국내 게임단 현역 프로게이머로 활동했던 이영호의 은퇴는 '택뱅리쌍' 시대의 종결이라도 봐도 무방하다. 김택용은 은퇴했고 송병구는 팀을 이끄는 코칭스태프 역할에 더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제동은 최근 거의 활동하지 않고 있어 은퇴를 앞두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이영호와 함께 우리 가슴 속에 남아 있던 '택뱅리쌍'과도 작별을 고해야 할 시기가 왔다. 팬들은 그들이 어디에 있건 한국 e스포츠를 이끌었던 선수들임을 잊지 않을 것이고 그들 역시 자부심을 가지고 다른 일에 도전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7승 13(14-1)
2샌드박스 6승1패 9(13-4)
3SK텔레콤 5승2패 5(11-6)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킹존 4승4패 0(9-9)
6담원 3승4패 0(8-8)
7kt 2승5패 -2(6-10)
8젠지 2승5패 -6(6-12)
9아프리카 2승5패 -7(4-11)
10진에어 7패 -13(1-14)
1정지훈 그리핀 600
2김태민 SK텔레콤 600
3장용준 샌드박스 5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