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핫식스 GSL] 강동현 "한국 게이머들 설 자리 줄어들어"

center
무소속 강동현이 방태수의 공격을 모두 막아내며 코드S 진출에 성공했다.

강동현은 2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핫식스 GSL 2016 시즌1 코드A 경기에서 방태수의 무서운 공격에 주춤한 모습을 보였지만 마지막 세트에서 엘리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본선에 이름을 올렸다.

강동현은 "기업팀에 들어가 프로리그에 참여하지 않는 이상 한국 게이머들은 점점 설자리가 없는 것 같다"며 "친한 (방)태수를 잡고 올라간 만큼 코드S에서는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따냈다.
A 솔직히 예전만큼 많이 준비하지는 못했다. 무소속이다 보니 아무래도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고 WCS 계획안이 나오면서 내 계획이 모두 무너져 사실 게임을 한동안 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 덕분에 마음을 비워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다고 하던데.
A 아무래도 집에 있다 보니 강제로 게임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연습을 집중적으로 하지는 못했다. 빌드만 생각했고 래더 위주로 빌드를 시험해 보는 위주로 연습했다.

Q '공허의 유산'에서 저그전은 어떤 것 같나.
A 모든 종족전이 새로운 게임처럼 바뀌었다. 저그 대 저그전도 원래 부화장 세 개를 가는 것이 정석은 아니었는데 이번에는 대부분 부화장을 세 개 가져간 뒤 경기가 흘러가는 것이 달라진 점이라고 생각한다. 애벌레가 3개가 된 것도 큰 변화다.

Q 방태수가 이상한 빌드를 잘 짜는 선수였다.
A 오히려 (방)태수가 나를 상대로 안전하게 하면 이길 수 있겠다고 생각할 듯 해서 빌드를 선택하는 것이 어렵지 않았다.

Q 경기 전 인터뷰를 못할 것 같다고 했다.
A 게임도 밸런스 자체가 맞지 않는다. 개인적으로는 저그가 정말 좋지 않다. 리그도 줄었고 오늘 떨어지면 프로리그나 해외 대회 모두 나갈 수 없어 다른 진로를 생각해야 할 것 같았다. 솔직히 점점 한국 게이머들의 설 자리가 없어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 프로리그를 하지 않는 이상 스타크래프트2 한국 선수로 사는 것은 너무나 힘들다.

Q '사도'가 너프됐다. 저그 입장에서는 어떤가.
A 솔직히 저글링은 두 번 공격에 죽지 않나. 저그에게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 저그가 애벌레가 3개밖에 없는 상황에서는 사도를 저글링으로 막기 쉽지 않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서로 힘든 사람들끼리 경기를 했는데 정말 미안한 마음이 든다. (방)태수를 이겼으니 코드S에서는 더 좋은 경기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강남=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