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CJ 엔투스, 채우철 전 콩두 감독 코치로 영입

center
'모쿠자' 김대웅(왼쪽)과 '비닐캣' 채우철 코치가 CJ 엔투스에 합류했다(사진=CJ 엔투스 제공).
CJ 엔투스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이 '비닐캣' 채우철 전 콩두 몬스터 감독과 '모쿠자' 김대웅 전 나진 코치를 영입하면서 코칭 스태프 보강에 나섰다.

CJ는 28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채우철과 김대웅을 코치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채우철, 김대웅 코치는 나진 e엠파이어 시절 선수로 활동하다가 코치로 전향했고 2015년까지 함께 했다. 2015 시즌이 끝난 뒤 나진 선수단이 뿔뿔이 흩어지는 과정에서 채우철 코치는 팀을 지키면서 남아 있었고 김대웅은 OGN의 옵저버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다가 1년 뒤인 2016 시즌을 마친 뒤 CJ에서 다시 한솥밥을 먹을 기회를 잡았다.

이번 코칭 스태프 선임으로 CJ는 나진 e엠파이어의 전성기를 누린 감독과 코치들을 한 곳에 모았다. 박정석 감독이 취임한 이후 김대웅, 채우철과 함께 선수들을 지도하면서 나진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연속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했고 4강에도 오른 바 있다.

2017 시즌을 챌린저스에서 시작해야 하는 CJ 엔투스 입장에서는 코치진 강화가 절실했던 거스로 보인다. 기존 선수들의 기량 향상은 물론, 새로운 선수들을 발굴하고 팀워크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박 감독과 함께 선수단을 이끌어갔던 코치들이 필요했다고 풀이할 수 있다.

박정석 감독은 "나진 e엠파이어 시절 함께 했던 코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든든하고 2017 시즌에는 팀을 제 궤도에 올려 놓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