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eSPA, 마이티 스톰 법적 대응시 선수 보호 나선다

center
한국e스포츠협회가 오버워치 종목의 마이티 스톰 해체 과정에서 발생한 선수들과 게임단의 갈등에 대해 "불공정 계약이 존재했으며 선수들이 부당한 처우를 받은 정황을 확인했고 향후 법적 대응이 발생할 경우 법률적, 행정적 지원을 통해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겠다"고 17일 밝혔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지난 달 17일 마이티 스톰 소속 강준형, 심성보, 문재규 등 3명이 팀으로부터 부당한 계약 해지, 과도한 배상 요구 등을 당했다고 찾아와 이번 건을 인지했다. 협회는 지난 1개월 동안 선수와 팀의 계약서와 마이티 스톰에서 선수들에게 보낸 내용 증명 등의 법률자문을 진행함과 동시에 선수들에게 위해가 될 수 있는 상황들을 파악했으며 자문과 지원을 진행해왔다.

협회는 해당 사안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계약서와 계약위반에 관한 내용증명 내용 등이 선수들에게 불공정한 부분이 있으며 선수들이 마이티 스톰 관계자들과의 소통과정에서 위압, 협박 등 불합리한 상황들이 전개되었음을 확인했다.

마이티 스톰은 계약서에 '선수의 잘못으로 계약이 해지될 경우 한국e스포츠협회 규정에 따라, 팀을 나간 선수는 더 이상 프로 선수 생활을 할 수 없다'는 내용을 넣으면서 '선수 이적 및 계약 종료 시 규정에 관한 정관은 e스포츠 협회의 법률을 따르며 본 계약에 앞서 e스포츠 협회의 법규를 우선시 한다'는 항목을 참조했다고 적었다.

협회는 "선수 관련 계약 또는 규정에 '계약 해지에 따른 프로 선수 활동 제약'을 규정하지 않고 있으며 협회와 아무런 관계가 없었던 마이티 스톰이 '협회의 법률' 관련이라는 허위 조항을 계약서상에 명기, 이를 통해 선수들의 향후 선수활동 금지라는 부당한 내용의 계약을 체결하고 선수들을 위협했다"고 판단했다.

마이티 스톰의 계약서에는 '선수는 팀과 정당한 사유 없이 계약파기를 요청할 수 없으며 선수가 일방적인 의지대로 계약 파기 시 프로게이머로서 관련 활동을 할 수 없으며, 팀으로부터 직간접적으로 투자 받은 모든 비용의 2배를 지급하여야 한다'는 조항과 '선수는 비밀유지서약 위반 시에는 이에 따른 민, 형사상 모든 책임을 지며 이의 없이 금 20,000,000원을 위반 즉시 배상하기로 한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협회는 이 부분에 대해 해당팀이 계약상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선수들에게 지배력을 행사하거나 선수들에게 지나친 반대급부를 요구하는 등 선수 권익에 심각하게 반하는 상황으로 판단, 협회 차원에서 해당 계약과 선수들의 배상을 요청하는 내용증명 등에 대해 법률 자문도 지원했다.

center
마이티 스톰 길지영 대표와 선수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마이티 스톰은 강준형, 심성보, 문재규 등 3명이 팀 내 부당한 처우와 불합리한 상황 등에 직면하여 팀을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하자 이를 '선수가 정당한 사유 없이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한 것'이라며 내용증명을 통해 통보하고, 계약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협회는 이 과정에서 마이티 스톰이 선수들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하면서도 계약해지는 되었으나 11월16일까지 남아있는 잔여 경기는 선수로서 뛰어야 한다고 선수들에게 요구한 것을 확인했다. 또 마이티 스톰과 계약해지 선수들간의 의사소통 과정에서도 상당한 위협과 일방적 위압의 상황이 있었던 것도 확인했다.

center
마이티 스톰 문병철 감독과 선수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협회는 "강준형, 심성보, 문재규가 이번 사안의 해결 과정에서 향후 선수활동을 할 수 없게 되는 상황에 대해 걱정하고 있으며, 본인들의 마이티 스톰팀과의 분쟁이 아직 계약이 종료되지 않은 다른 선수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는 없다며" "11월16일 예정된 마지막 경기까지 선수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하자 11월16일 이후에 관련 내용에 대해 공표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밤 마이티 스톰은 선수들의 일방적 계약해지로 팀 운영에 심대한 영향을 받아 팀을 해체하게되 되어 모든 책임을 선수들에게 부과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올렸고 협회는 이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여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전병헌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지난 달 본 사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e스포츠는 다양한 종목에서 선수들이 배출되고 새로운 팀이 형성되지만 모든 e스포츠 종목의 선수들이 프로화 종목 선수들만큼 권익이 보장되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 더구나 e스포츠 선수들이 아직 미성년인 경우도 많아 계약 시 제대로 된 자문과 지원을 받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협회는 이번 사안이 단지 마이티 스톰 소속 선수들만의 문제가 아닌, 협회가 인정한 e스포츠 정식 종목 이외에도 많은 e스포츠 종목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들이 유사한 방식의 부당한 계약 체결과 부당한 처우에 직면할 수 있는 가능성 등을 감안하여 적극적이고도 강력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또 "협회는 이번 사안이 법적 대응으로 이어질 경우 적극적인 법률적, 행정적 지원을 진행해 e스포츠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해 나갈 것이며 향후 협회 경기운영팀을 통해 상시로 선수들의 권익에 반하는 상황에 대해 언제든지 자문을 구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 덧붙였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7승 13(14-1)
2샌드박스 6승1패 9(13-4)
3SK텔레콤 5승2패 5(11-6)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킹존 4승4패 0(9-9)
6담원 3승4패 0(8-8)
7kt 2승5패 -2(6-10)
8젠지 2승5패 -6(6-12)
9아프리카 2승5패 -7(4-11)
10진에어 7패 -13(1-14)
1정지훈 그리핀 600
2김태민 SK텔레콤 600
3장용준 샌드박스 5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