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라이더] 큐센화이트 이재인 "우승 목표 이뤄 말 할 수 없이 기뻐"

center
이재인의, 이재인을 위한, 이재인에 의한 우승이었다.

큐센 화이트는 1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넥슨 카트라이더 듀얼리그 시즌2 팀전 결승전 경기에서 에이스 결정전 이재인의 활약으로 영원한 우승 후보 제닉스스톰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재인은 "결승전에서는 내가 에이스 결정전에 나가기로 했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했다"라며 "유영혁과 자주 붙었기 때문에 자신 있었고 우승해서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Q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소감은.
A 시즌에 다시 출전하면서 우승을 정말 하고 싶었는데 꿈을 이루고 나니 말이 나오지 않을 정도로 기쁘다.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

Q 오늘 최고의 컨디션이었던 것 같다.
A 한 시즌을 쉬고 나니 품이 올라오지 않더라. 확실히 연습을 안하다 보니 쉽게 올라오지 않더라. 이번 시즌에는 정말 열심히 연습 했더니 다시 예전의 기량을 회복할 수 있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개인전에서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오늘 경기에 영향은 없었나.
A 사실 개인전은 간절하지 않았다. 팀전은 꼭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목숨 걸고 했다.

Q 스피드전에서 김승태와 유영혁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다.
A 사실 굳이 막지 않고 무난하게 해도 우리가 이길 것이라 생각했다. 오늘 문민기 활약이 정말 좋았는데 사실 연습 때도 디펜스를 위주로 연습했더니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아이템전은 이길 생각이 없었다고 하던데.
A 아이템전은 솔직히 연습을 하나도 하지 않고 주행에만 신경 쓰자는 생각이었다. 우리가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다 보니 아이템도 잘 맞추는 등 팀워크가 좋았던 것 같다.

Q 결승전 에이스 결정전에 나온 이유가 있다면.
A 나와 (유)창현이가 에이스 결정전 맵을 5개씩 나눠서 했다. 예선이나 4강에서는 다른 선수들의 경험을 쌓아주기 위해 양보했을 뿐 솔직히 결승전 에이스 결정전은 경험이 많은 내가 나가야 할 것 같더라.

Q 에이스 결정전 중반 코너에서 상대를 잘 막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A 나는 그냥 안전하게만 간 것인데 (유)영혁이가 무리하게 파고 들었다. 한번 부스터를 모으지 못하는 것은 정말 크기 때문에 그때 내가 이겼다고 생각했다.

Q 이번 시즌 수훈갑을 꼽자면.
A (유)창현이 덕분이었던 것 같다. 4강에서 김승태 선수에게 에이스 결정전에서 이긴 것이 지금의 결과를 가져왔다. 이번 시즌을 거치며 창현이가 많이 성장한 것 같아 뿌듯하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결승전 전까지는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도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 드린다. 다음 시즌에 나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나오게 되면 더 많이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


서초=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