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eSPA컵 카트] '우승' 문호준 "좋은 승부 펼쳐준 (유)영혁이형 감사"

center
유영혁에게 '황제'라는 별명을 빼앗길 뻔했던 문호준. 하지만 그는 결국 개인전에서 3대0이라는 압도적인 성적을 기록하며 '황제' 타이틀을 다시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문호준은 30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서울 e스타디움에서 카트라이더 케스파컵(KeSPA CUP) 2017 결승 경기에서 라이벌 유영혁을 상대로 3대0 압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문호준은 "오랜만에 우승이라 그런지 감회가 남다른 것 같다"며 "좋은 승부를 펼쳐준 (유)영혁이형에게 고맙고 앞으로 카트라이더와 문호준 더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Q 정말 힘든 결승이었다.
A 8강. 4강 어느 하나 쉬운 경기가 없었다. 정말 힘들게 올라와 우승해 감회가 남다른 것 같다.

Q 오랜만에 개인전 우승이다.
A 그동안 개인전에서 계속 (유)영혁이형에게 밀려 우승을 차지하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 예전에는 우승을 해도 덤덤했는데 오랜만에 우승이라 그런지 감회가 새롭다. 정말 기분이 좋다.

Q 결승전 마지막 트랙에서는 마지막 승부수가 돋보였다.
A 초반 점프로 (유)영혁이형의 머리를 밟는 작전까지는 좋았는데 미니맵을 보니 생각보다 정말 빠르게 쫓아 오더라. 그래서 마지막 부스터 구간에서 승부수를 띄웠는데 (유)영혁이형의 차가 흔들리길래 과감하게 밀어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4강에서는 떨어질뻔한 상황이었다.
A 사실 중반에 말리면서 이번에는 결승에 가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포기하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박인수 선수가 실수를 했고 운 좋게 결승에 갈 수 있게 됐다. 운이 따라주는 것을 보고 왠지 이번 결승전은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Q 좋은 승부를 펼친 유영혁에게 한마디 하자면.
A 원래 나도 (유)영혁이형도 결승전에 올라오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운 좋게 올라와 좋은 승부를 펼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재미있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 (유)영혁이형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계속 좋은 승부 했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아직도 카트라이더 리그를 많이 사랑해 주시는 팬들께 감사 드린다. 2018년 곧바로 카트라이더 리그를 치르는데 더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 더불어 저도 많이 사랑해 주시기 바란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2패 9(16-7)
2젠지 8승3패 7(17-10)
3아프리카 7승4패 7(17-10)
4킹존 7승4패 5(16-11)
5한화생명 7승4패 6(16-10)
6kt 6승4패 5(14-9)
7SK텔레콤 4승6패 -4(10-14)
8MVP 4승6패 -7(9-16)
9진에어 2승9패 -12(7-19)
10bbq 1승10패 -16(5-21)
1김동하 킹존 800
2김태훈 한화생명 700
3손우현 kt 600
4이상혁 SK텔레콤 500
5이서행 아프리카 500
6김기인 아프리카 500
7강민승 젠지 400
8박도현 그리핀 400
9박재혁 젠지 400
10정지훈 그리핀 3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