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리그 예선] 문호준 "개인전-팀전 양대 우승 노린다"

center
문호준이 완벽한 왕의 귀환을 알릴 채비를 마쳤다.

문호준은 7일 서울시 서초구 게임이너스 PC방에서 2018 카트라이더 리그 듀얼 레이스 시즌3 팀전 오프라인 예선전에서 무패로 본선에 합류, KeSPA컵 우승 이후 상승세를 이어갔다.

문호준은 "본선 합류는 너무나 당연한 것이기 때문에 기쁜 마음이 크지는 않다"며 "지난 시즌 팀전에서 3위를 해 많이 아쉬웠고 이번 시즌에서는 우승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Q 무난하게 본선에 합류했다.
A 당연히 올라가야 하는 본선 아닌가. 딱히 기쁘지는 않다. 올라가야 할 곳에 올라갔을 뿐이다.

Q 무패로 본선에 합류했다고 들었다.
A 요즘 경기가 잘 풀린다. 오늘도 본선에 올라갈 줄은 알았지만 무패일 줄은 몰랐는데 이렇게 무패행진을 하는 것을 보니 이번 시즌에는 운이 따라주는 것 같다.

Q 지난 시즌 성적이 너무 아쉬웠다.
A 지난 시즌에는 팀전에서 3위를 기록했는데 리그가 끝난 뒤 아쉬움이 크게 남더라. 이번 시즌에는 최소 결승에는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Q 개인전도 욕심 날 것 같다.
A 예전에는 팀전에서 우승을 해보지 못해 개인전은 거의 연습하지 않았는데 팀전 우승도 해봤으니 이번 시즌에는 팀전과 개인전 모두 욕심내고 싶다. 양대 우승이 목표다.

Q 팀원 교체가 없었다.
A 솔직히 (유)영혁이형팀은 너무 실리만 추구하는 것 같다(웃음). 이번에 유창현을 영입했더라. 우리는 의리로 지난 시즌과 동일하게 팀원을 구성했다. 우리는 의리팀, (유)영혁이형은 돈팀이다(웃음).

Q 유영혁팀이 정말 강해졌다.
A 솔직히 신경 쓰이지 않는다. 우리는 우리 팀 플레이만 고민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이번 시즌 연습량을 많이 늘렸다. KeSPA컵에서 우승하고 나니 카트라이더 최고는 나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이번 시즌에는 완벽한 '왕의 귀환'을 보여주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