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진에어 '레이스' 권지민 "'테디'와의 호흡, 만족스럽다"

center
진에어 그린윙스의 새로운 주장 '레이스' 권지민이 새로운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프로필 촬영이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온에어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촬영장에서 만난 권지민은 진에어와 원거리 딜러 '테디' 박진성에 대해 조곤조곤 평가를 내렸다.

권지민은 롤챔스 2018 스프링을 앞두고 '친정팀'인 진에어에 복귀했다. 사실 친정팀이래도 선수단이 확 바뀌어 낯설기만 하다. 권지민과 진에어 선수단 사이에 호흡을 맞출 시간이 필요한 것. 권지민은 현재 진에어의 호흡에 대해 "80%는 온 것 같다"고 평가했다. 다만 "나머지 20%를 채우기가 힘들다"며 "개막까지 얼마 안 남았는데, 최대한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진에어에 가장 뒤늦게 합류했지만 권지민은 맏형과 주장이라는 역할을 덜컥 맡았다. 여느 때보다 주장이라는 역할이 체감된다는 권지민은 "경기내외적으로 실수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생들이 잘 따르냐는 질문은 "안 따르진 않는데 딱히 잘 따르는 것도 아닌 것 같다"며 웃어 넘겼다.

팀에 신인 선수들이 많은만큼 주장 권지민의 부담은 더욱 커졌다. 다만 원래부터 누군가에게 얘기를 잘 해주는 편이 아니라 고생하고 있다고. 권지민은 인터뷰를 빌어 동료들에게 "파이팅 했으면 좋겠다.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면 잘 될 것이다"라는 말을 전했다.

권지민과 바텀 라인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원거리 딜러는 '테디' 박진성이다. 박진성은 잠재력을 인정 받으며 '슈퍼 루키'로 떠오른 선수. 권지민 또한 박진성과의 호흡에 만족을 표하며 "조금 더 많이 대화하고, 호흡을 맞추면 다른 팀에게 밀리지 않고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진성의 장단점에 대해선 "각을 잘 보는 것이 장점이고, 가끔 무리한 플레이, 신나는 플레이를 하는 것이 단점이다"라고 답했다.

개막까지 팀 내 소통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권지민은 포스트 시즌을 목표로 삼았다. 개인적인 목표는 열심히 해서 잘 하는 것이라고.

이어 권지민은 "열심히 하겠다"며 "프로를 한지가 꽤 됐는데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 진에어에서 활동하는 것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각오와 당부를 전했다.


일산=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