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폰' 허원석 "'세최미'는 나라고 생각한다…이제 증명할 것"

center
kt 롤스터의 미드 라이너 '폰' 허원석이 치러야 할 과제는 증명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프로필 촬영이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온에어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현장에서 만난 허원석은 2018 시즌에 대한 자신감과 겸손함을 함께 드러냈다.

허원석과 kt의 2017 시즌은 마냥 아쉬웠고, 이를 악 무는 계기가 됐다. kt가 2018 시즌에 대비해 중점을 준 부분은 팀 플레이. 허원석은 "다같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혼자서 이기려 하지 않고 함께 이기는 플레이를 연습하고 있다"고 답했다.

kt는 KeSPA컵 우승으로 2017 시즌을 마무리했다. 2017 시즌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고, 2018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는 우승이었다. 허원석 또한 "롤챔스나 LoL 월드 챔피언십만큼의 규모는 아니지만 엄청 의미있는 대회였다"며 "KeSPA컵의 우승으로 2018 시즌을 치를 기운을 얻었다"고 말했다.

허원석은 특히 KeSPA컵을 우승했을 당시 '세최미(세계 최고의 미드 라이너)' 반열에 오른 것 같다는 인터뷰를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8 시즌을 앞둔 시점에서, '세최미'가 되기 위해 꺾어야 할 상대를 묻자 허원석은 "당시에 겸손하게 말했는데 사실 내가 항상 '세최미'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받기 위해선 누군갈 꺾기 보다 항상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롤챔스에서 우승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자타공인 세최미'가 되는 것이 목표인 셈이다.

허원석의 또 다른 목표는 kt와 함께 '4강'으로 분류되는 KSV, 킹존 드래곤X, SK텔레콤 T1에게 패배하지 않고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는 것이다. 그 다음은 우승. 허원석은 "'4강' 중 KSV가 가장 경계된다"면서도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정글러와의 호흡을 최우선으로 연습해, 미드와 정글에서 절대 지지 않는 팀이 되고 싶다"는 허원석의 각오는 누구보다 단단했다. 허원석은 "지금 미드 라이너 선수들이 모두 잘하는데 대회 때 압도해서 나를 겁내게 하겠다"면서 "2017년은 아쉬운 한해였다. 그래도 KeSPA컵 우승으로 2018년도를 기분 좋게 출발했고, 이후 더 빡빡하게 연습해 모든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