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블랭크' 강선구 "2018 시즌엔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

center
SK텔레콤 T1의 정글러 '블랭크' 강선구의 목표는 우승, 또 우승이었다.

강선구는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온에어 스튜디오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프로필 촬영을 진행했다. 현장에서 만난 강선구는 "우승"이라는 답을 정해놓은 듯 시즌에 대한 목표와 각오를 쏟아냈다.

강선구는 2017 시즌에 대해 "대다수의 대회에서 결승에 올라갔는데, 롤챔스 서머와 롤드컵(LoL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못해 아쉬웠다"고 돌아봤다. 이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롤드컵 2018 우승을 목표로 더욱 열심히 했다고.

다년 간 백업 멤버로 활동했던 강선구는 2018 시즌 주전 기회를 잡았다. 출전 기회가 대폭 늘어난 상황. 걱정보단 기대가 크다. 강선구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가 선다"며 투지를 불태웠다.

정글러는 특히 미드 라이너와 호흡을 잘 맞춰야 한다. 강선구의 경우는 '페이커' 이상혁이다. 강선구는 이상혁과의 호흡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오히려 자신의 판단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선구는 호흡보단 기량을 끌어 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2018 시즌의 목표를 묻자 '우승'이란 단어가 쏟아졌다. "최종 목표는 롤드컵 우승"이라는 강선구는 "서머 우승을 못해봐서 이번 년도에 꼭 해보고 싶다. 또 스프링 시즌과 MSI(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KeSPA컵까지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맘껏 욕심을 드러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꼭 꺾어야 하는 '4강'. SK텔레콤을 포함해 4강으로 분류되는 KSV, 킹존 드래곤X, kt 롤스터 중 강선구는 kt를 가장 경계한다고 언급했다. KeSPA컵에서 우승을 차지한만큼 기세가 올라왔고, 합을 맞춘지 2년 차가 됐으니 더 단단해졌으리란 분석이다.

강선구는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에서도 "우승에 달려 있는 것이 많고, 우승을 하면 달라지는 것이 많다"며 "우승하겠다"고 강조했다. 팬분들에겐 "덕분에 우리가 있는 것이고, SK텔레콤이 잘 되도록 많이 응원해주시니 우승으로 보답하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1패 11(16-5)
2킹존 7승3패 7(16-9)
3젠지 7승3패 5(15-10)
4한화생명 6승4패 6(16-10)
5아프리카 6승4패 5(15-10)
6kt 6승4패 5(14-9)
7MVP 4승6패 -6(8-14)
8SK텔레콤 3승6패 -5(8-13)
9진에어 2승8패 -11(6-17)
10bbq 0승10패 -17(3-20)
1김동하 킹존 800
2김태훈 한화생명 700
3손우현 kt 600
4이상혁 SK텔레콤 500
5이서행 아프리카 500
6김기인 아프리카 400
7강민승 젠지 400
8박도현 그리핀 400
9박재혁 젠지 400
10정지훈 그리핀 3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