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락스 '라바' 김태훈 "경기석이 낯설지 않다"

center
"작년 서머 스플릿에 긴급 투입됐을 때에는 준비가 덜 되어 있다는 것을 엄청나게 느꼈는데 올해에는 차분하게 경기를 치를 정도로 적응이 됐다."

락스 타이거즈의 미드 라이너 '라바' 김태훈이 작년에 비해 많이 성장했고 무대 적응도 마쳤다고 스스로 평가했다.

김태훈은 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스프링 1R 4주차 KSV와의 3세트에서 아지르로 화력의 한 축을 담당하면서 팀의 연패 탈출에 일조했다.

마지막 전투에서 '크라운' 이민호가 쓴 바위술사의 벽과 맵의 지형지물에 끼이면서 경기 중단 요청을 했던 김태훈은 "리그 오브 레전드를 수 년 동안 플레이하면서 처음 경험한 상황이라 무척 당황했다"라면서 "스킬을 하나도 쓸 수 없었고 복귀도 안되어서 난감했는데 '키' 김한기 선배가 '내가 다시 먹어볼게'라고 한 뒤 에 집어 삼키니까 다시 움직였다"라면서 특이한 경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다음은 김태훈과의 일문일답.

Q 3연패를 끊은 소감은.
A 3연패중이어서 꼭 이기고 싶었는데 KSV라는 강팀을 제압해서 정말 기쁘다.

Q 3세트 마지막에 탐 켄치가 내뱉었을 때 끼었다고 들었다. 어떤 상황이었나.
A 탐 켄치가 내뱉은 자리가 탈리야의 궁극기와 맵의 지형지물이 끼인 곳이었다. 공간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마우스로 클릭해도 움직이지 않았고 스킬도 하나도 안 먹었다. 정말 당황해서 3초 동안 멍 때리다가 포즈를 걸엇다.

Q 이런 상황을 겪은 적이 있나.
A 한 번도 없었다.

Q 어떻게 빠져 나왔나.
A 여러 조치를 해봤는데 하나도 안 통하더라. 그래서 다시 경기를 불러온다는 이야기도 나왔는데 '키' 김한기 선배가 "탐 켄치로 먹어서 다른 곳에 내놓으면 되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하고 시도해봤는데 되더라. 신기했다.

Q KSV를 상대로 특별히 준비한 전략이 있었나.
A KSV는 기본기가 좋은 팀이기에 무난하게 중후반전으로 끌고 갈 것이라 예상했다. 우리의 실수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준비했고 우리가 먼저 작전을 걸면서 설계하려고 했는데 그게 잘 통한 것 같다. 특히 탐 켄치가 맹활약한 3세트가 우리의 뜻대로 잘 풀린 경기였다.

Q 그런 의미에서 2세트가 아쉬웠을 것 같다.
A 대등하게 풀어갔고 킬 스코어를 앞서고 있던 타이밍도 있었는데 나와 윤성환 선배가 몇 번 실수를 반복하면서 패했다.

Q 이번 시즌이 본격적인 프로 게이머의 시작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A 풀 타임은 처음이다. 사실 작년 서머 스플릿에 투입됐을 때에는 준비할 시간이 별로 없어서 모든 것이 부족했다. 비시즌 동안 개인적으로 많이 준비했고 팀워크에 녹아들어기기 위해 노력했다. 손발이 잘 맞고 있어서 작년보다는 많이 편하다. 경기석에서도 두려움이나 긴장감이 크지 않다. 어느 정도는 적응이 된 것 같다.

Q 김태훈에 대한 해설자들의 평가가 좋다. 솔로 랭크에서 엄청나게 잘한다는 평가가 있던데.
A 프로게이머를 하겠다는 선수들은 모두 솔로 랭크에서 고득점자들이다. 솔로 랭크를 잘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팀 게임에 얼마나 녹아들고 공식 대회에서 떨지 않고 침착하게 기량을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

Q 다음 상대가 진에어 그린윙스다. 미드 라이너인 '그레이스' 이찬주도 올해 데뷔한 신예인데 어떻게 생각하나.
A '그레이스' 이찬주는 훌륭한 미드 라이너다. 그래도 내가 방심, 긴장만 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