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터키 슈퍼매시브, 23분 만에 갈락티코스 꺾고 10연승 달성

center
갈락티코스와 경기하기 전 카메라를 보면서 재미있는 표정을 지은 '갱맘' 이창석(사진=트위치 화면 캡처).
'갱맘' 이창석과 '스노우플라워' 노회종이 활약하고 있는 슈퍼매시브 e스포츠가 갈락티코스를 23분 만에 제압하고 10연승을 달성했다.

슈퍼매시브 e스포츠는 10일 열린 터키 리그 오브 레전드 윈터 시즌 4주차 갈락티코스와의 대결에서 내셔 남작을 가져간 뒤 몰아치면서 23분 만에 넥서스를 파괴했고 10연승을 확정지었다.

슈퍼매시브 e스포츠는 카밀, 세주아니, 블라디미르, 이즈리얼, 타릭을 선택했고 갈락티코스는 갱플랭크, 초가스, 아지르, 코그모, 탐 켄치를 가져갔다.

슈퍼매시브는 3분에 상단에서 1대1을 수행하던 카밀이 갱플랭크의 체력을 빼놓았고 포탑 안쪽에서 위로 올라온 세주아니가 갱플랭크를 마무리하면서 퍼스트 블러드를 가져갔다. 6분에 상단에서 갱플랭크를 노린 카밀과 세주아니는 초가스가 순간이동으로 합류하자 카밀이 마법공학 최후통첩을 쓰면서 가뒀고 계속 두드려 잡아냈다.

10분에는 이창석의 블라디미르까지 상단으로 올라가 갱플랭크를 잡아낸 슈퍼 매시브는 14분에 드래곤 사냥을 마친 뒤 벌어진 5대5 싸움에서 이창석의 블라디미르가 갈락티코스 선수들을 집중 공략하며 3킬을 추가, 6대2로 킬 스코어를 벌렸다.

20분에 내셔 남작을 사냥한 뒤 교전으로 이어간 슈퍼 매시브는 노회종의 타릭이 황홀한 강타로 갱플랭크를 묶었고 근처에 있던 초가스와 탐 켄치를 블라디미르가 끊으면서 아지르까지 제거했다. 중단 억제기를 파괴한 뒤 하단으로 몰아친 슈퍼 매시브는 초가스를 제외한 4명의 챔피언을 잡아내면서 23분 만에 넥서스를 파괴하고 10연승을 확정지었다.

슈퍼매시브의 다음 상대는 '에이스' 김지훈을 영입한 HWA 게이밍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