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페이커' 이상혁 "우린 SK텔레콤…이길 자신 있었다"

center
SK텔레콤 T1이 강적 KSV를 잡아내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SK텔레콤은 1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1라운드 4주차 KSV와의 경기에서 2대0 완승을 차지했다. 경기력이 한껏 올라온 모습이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상혁은 "포스트시즌 진출이 걸린 경기라고 생각했다"며 "선수들도 많이 긴장했는데 승리해서 기분 좋게 집에 갈 것 같다"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결코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3K'라 불리며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던 KSV였는데, 이상혁은 "우리의 경기력이 좋기도 했고, 굉장히 잘 하는 KSV 선수들이 오늘은 긴장한 것 같았다"며 "연패가 있었지만 우린 SK텔레콤 아니겠나.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기 때문에 이길 자신이 있었다"고 승리 요인을 설명했다.

이상혁은 1세트에서 갈리오로 '크라운' 이민호를 솔로킬 내는 명장면을 만들어 냈다. 당시 상황을 묻자 이상혁은 "게임이 기울어진 상황에서 나온 킬이라 큰 의미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활을 건 전투였다면 카시오페아의 궁극기를 피하기 어려웠을텐데 성장을 잘해서 여유로운 상황이었다. 같은 상황이라면 누구라도 피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의 2연승엔 '트할' 박권혁, '블라썸' 박범찬의 활약이 있었다. 신인임에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데, 선배로서 조언해주는 말은 없냐 묻자 이상혁은 "박범찬은 당돌한 성격이라 거리감을 두는 것 같지 않고, 박권혁은 묵묵한데 어른스럽고, 자기 할 일을 잘 하는 스타일이라 딱히 두 선수에게 해줄 말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이상혁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사랑을 고백한 킹존 드래곤X의 '프레이' 김종인에게 "감사합니다"라는 묵묵한 답장을 보냈다.

이상혁은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오늘 2대0으로 승리해서 기분 좋게 설 연휴를 보낼 것 같다"며 "팬들도 좋은 연휴를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설 인사를 전했다.


서초=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