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HGC KR] 미라클 '해파리' 김정우 "팀원들과 합 맞춰 승승장구하는 모습 보여드릴 것"

center
미라클이 승격팀 펠리즈를 잡고 시즌 두 번째 승전보를 울렸다.

미라클은 11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VSL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글로벌 챔피언십 코리아(HGC KR) 페이즈1 4주차 경기에서 펠리즈를 세트 스코어 3대1로 꺾었다.

다음은 미라클의 서브탱커 '해파리' 김정우와의 일문일답.

Q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요즘 우리가 하락세여서 이번 경기도 긴장감이 클 줄 알았는데 그래도 이겨서 기분이 좋다. 요즘 내 실력이 떨어진 것 같다.

Q 이번 시즌 미라클의 부진 이유는.
A 팀 로스터가 변경된 지 얼마 안됐기도 하고, 합을 맞춰가는 속도가 좀 느린 것 같다. 아직 서로 안 맞는 부분들이 있어서 개선해나가고 있다.

Q 본인 실력도 떨어졌다고 했는데.
A 블리즈컨 이후로 실수가 많이 늘었다. 연습을 많이 하고 있는데 그래도 개선이 잘 안 되고 있다. 최대한 연습을 통해 풀어볼 생각이다.

Q 펠리즈전 3세트 패인은.
A 초중반에 잘리는 것도 아쉬웠고, 후반에 상대 가로쉬를 자르고 5대4 상황에서 무리하는 바람에 한타 때 진영이 무너지면서 패했다.

Q 블라썸과 글럭전 패인은 뭐라고 보는가.
A 밴픽에서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았다. 메인오더가 따로 정해지지 않아 후반에 가서 우유부단했던 것도 문제였다.

Q 이스턴 클래시를 못 가게 돼서 아쉬울 것 같다.
A 로스터가 바뀐 지 얼마 안됐기 때문에 괜찮다. 그래도 팀원들 기량이 서서히 올라가는 느낌이라 2라운드는 기대해볼만한 것 같다.

Q 여태껏 경기 중 가장 아쉬웠던 순간을 꼽는다면.
A 템페스트와의 '하늘사원' 경기가 가장 아쉬웠다. 마지막에 우리가 한타를 이기는 조합이었는데 실수가 나오는 바람에 진 것 같다. 터무니없는 실수를 했다. 그 때도 오더의 부재가 문제였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기대하신 팬들에게 부진한 모습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이스턴 클래시 후에는 좀 더 합을 맞춰서 승승장구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금천=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