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에코 폭스, 스프링 첫 2연패…북미 LCS 1위는 미궁 속

center
북미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시리즈(이하 LCS) 스프링에서 1위가 당연시됐던 에코 폭스가 중위권 팀들에게 연패를 당하면서 1위를 확정하지 못했다.

에코 폭스는 11일과 12일(한국 시간)에 열린 북미 LCS 스프링 2018 8주차에서 중위권에 랭크되어 있는 클러치 게이밍에게 연달아 패하면서 시즌 첫 2연패를 당했다.

11일 열린 클러치 게이밍과의 대결에서는 상대 팀의 정글러 'LirA' 남태유의 자크를 막지 못했다. 초중반까지 킬을 주고 받으며 팽팽하게 흘러갔지만 남태유의 자크가 새총 발사와 바운스로 에코 폭스의 진영을 무너뜨리는 바람에 핵심 딜러인 'Fenix' 김재훈의 카시오페아가 잡히면서 패했다.

카운터 로직 게이밍(이하 CLG)과의 경기에서 에코 폭스는 큰 격차로 무너졌다. 하단 라인전에서 CLG의 정글러 'Reignover' 김의진의 세주아니가 합류한 것을 모르고 싸우다가 킬을 내준 에코 폭스는 'BioFrost' 빈센트 왕의 쓰레쉬가 쓴 사형 선고나 사슬 채찍에 의해 핵심 챔피언들이 계속 당하면서 연속 킬을 내줬고 21분에는 내셔 남작도 잃었다.

바론 버프를 달고 들어간 CLG는 중앙과 하단 억제기를 파괴했고 29분에 카직스를 잡아낸 뒤 재차 남작 사냥을 성공한 뒤 넥서스를 무너뜨리고 에코 폭스에게 2연패를 선사했다.

에코 폭스와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던 클라우드 나인이 8주차에 1승1패를 기록하면서 두 팀은 11승5패로 승패가 같아졌고 바로 아래에 위치한 100 씨브즈와 클러치 게이밍이 10승6패로 불과 한 경기 차이로 추격하고 있다. 리퀴드와 솔로미드 또한 나란히 9승7패이기 때문에 마지막 주차인 9주차 결과에 따라 상위권 순위가 요동칠 가능성도 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2승5패 13(25-12)
4샌드박스 12승5패 11(26-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9패 -3(18-21)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2패 -13(14-27)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