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되살아난 탈수기! KSV, 진에어에 선승

center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스프링 2R 4주차
▶KSV 1-0 진에어 그린윙스
1세트 KSV 승 < 소환사의협곡 > 진에어

KSV가 전성기 시절의 운영 능력을 선보이면서 진에어 그린윙스를 질식사시켰다.

KSV는 1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스프링 2R 4주차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1세트에서 킬 스코어를 벌리지는 못했지만 포탑을 철거한 뒤 압박하고 오브젝트를 챙기는 운영을 보여주면서 승리했다.

KSV는 3인 협공을 통해 진에어의 정글러 '엄티' 엄성현의 잭스를 잡아내며 첫 킬을 올렸다. '크라운' 이민호의 탈리야가 지각 변동으로 엄성현의 잭스를 끌어 당겼고 '앰비션' 강찬용의 스카너가 꿰뚫기로 끌어 오면서 잡아냈다.

진에어도 KSV의 공격성을 받아치면서 균형을 잡아갔다. KSV 강찬용의 스카너가 꿰뚫기로 엄성현이 잭스를 끌고 갔지만 하단 듀오가 화력을 퍼부으면서 킬을 허용하지는 않았고 정글로 들어왔던 '크라운' 이민호의 탈리야를 '그레이스' 이찬주의 아지르와 '소환' 김준영의 초가스가 잡아내며 1대1 타이를 이뤘다.

KSV는 포탑을 연달아 깨면서 골드 격차를 벌렸다. 외곽 1차 포탑을 모두 돌려 깎으면서 5,000 차이로 달아났다. 하지만 22분에 진에어의 정글에 들어갔던 강찬용의 스카너가 이찬주의 아지르가 쓴 황제의 진영에 의해 잡혔다. 그나마 귀환하던 아지르를 이민호의 탈리야와 조용인의 라칸이 끊어낸 KSV는 대지 드래곤ㅇ르 챙겨갔다 .

28분에 진에어의 정글 지역에서 엄성현의 잭스를 끊어낸 KSV는 내셔 남작을 가져갔고 진에어의 공격을 받았지만 인명 피해 없이 빠져 나갔다. 강화된 미니언을 앞세운 KSV는 상단 외곽 2차 포탑과 안족 포탑, 억제기까지 무너뜨렸고 중앙에서 벌어진 싸움에서 조용인의 라칸을 잃었지만 엄성현의 잭스를 제거하며 드래곤도 가져갔다 .

중앙 지역을 압박하면서 엄성현의 잭스를 잡아내고 억제기까지 파괴한 진에어는 장로 드래곤까지 가져가면서 승기를 잡았다. 상단에서 김준영의 초가스를 스카너의 꿰뚫기로 끊어낸 SKV는 잭스를 덤으로 제거하면서 넥서스를 파괴, 1세트를 가져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