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SK텔레콤 김정균 감독-이상혁 "도장깨기해서 결승 가겠다"

center
SK텔레콤 T1이 가까스레 포스트시즌에 오르며 7시즌 연속 진출 기록을 이어갔다.

SK텔레콤은 2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2라운드 5주차 콩두 몬스터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시즌 4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의 김정균 감독과 이상혁의 목표는 동일하다. 최선을 다해 결승까지 '도장깨기'를 하겠다는 것이다. "포스트시즌이 어떻게 흘러가느냐는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는 이상혁의 말처럼, 새로운 무대를 앞둔 SK텔레콤의 각오는 여느 때보다 다부져 보였다.

다음은 김정균 감독, 이상혁과의 일문일답.

Q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소감은.
A 김정균 감독=우여곡절 끝에 진출했는데, 프론트와 선수단, 코치들이 열심히 해줘서 이 자리까지 올라왔다고 생각한다. 올라온 만큼 여태 받은 압박감을 상대팀들에게 돌려주고 싶다.
A '페이커' 이상혁=운 좋게 올라왔는데 결승전까지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아직 갈 길이 멀다.

Q 스프링 시즌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꼽자면.
A 이상혁=딱히 없다. 기억력이 안 좋은 편이라 시즌 끝날 때마다 그렇게 말씀드리는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니 1라운드 진에어 그린윙스전이 떠오른다. 더 이상 말 안해도 어떤 경기인지 다들 아실 것 같다. 신기한 경험이었다.

Q 2세트에서 패배하지 않았나. 이후 어떤 피드백을 나눴는지 궁금하다.
A 김 감독=피드백은 동일했다. 선수들이 정말 많은 압박을 받았을텐데 잘 견뎌주고 이겨줘서 대견하다. 자랑스럽다.
A 이상혁=2세트는 상대가 초반에 강한 조합인데 처음에 내가 삐끗하는 바람에 게임이 힘들어졌다. 3세트는 2세트와 같은 구도로 흘러가지 않도록 밴픽과 플레이를 신경썼다.
A 김 감독=3세트 얘기를 덧붙이자면, 애니비아가 잘 성장해줘서 '안 질 것 같다'는 생각으로 지켜봤다. 상대가 빨려 들어왔을 때 이상혁이 기대 이상으로 애니비아의 스킬을 잘 활용해줬다. 정말 자랑스럽다.

Q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으나 스프링 시즌이 참 다사다난했다. 특히 창단 이후 최다 연패인 5연패를 기록하기도 했는데. 당시 선수단에게 어떤 주문을 했는지 궁금하다.
A 김 감독=이번 시즌 팀 최다 연패를 했는데, 사실 이전에도 등수가 낮았던 경우가 많다. 우리는 항상 우여곡절을 겪는 팀이다. 그런데 반대로 생각하면 우여곡절을 겪음에도 기존 선수들이 몇 년 동안 최정상 자리를 지켜왔는데,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 모든 선수들이 다 겪으면서 이겨내고 올라왔는데 시즌이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그런 부분으로 질책 받는 것이 아쉬웠다. 언제든지 한 번만 터지거나 풀리면 잘 될 것이라 생각했다. 그런 부분을 선수단과 얘기하며 이끌어 왔다. 고난을 잘 풀어가고 넘어서며 최정상을 유지해 온 선수들이 정말 멋있다. 지금도 선수들이 더 발전하고 있어서 뿌듯하다. 선수들의 마음 고생이 심했을 것이다. 물론 앞으로는 더 힘들겠지만 말이다. 고생해준 코치들에게도 정말 고맙다.
A 이상혁=이번 시즌 경기력이 확실히 좋지 않았다. 그런 부분에선 선수들의 노력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남은 포스트시즌 경기에서는 조금 더 노력할 생각이다.

Q 포스트시즌은 어떻게 흘러갈 것 같나.
A 김 감독=우리가 받은 압박감을 다 돌려주면서 한 단계씩 올라갈 생각이다. 오늘만 뚫으면 '도장깨기'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 준비를 잘 하면 충분히 결승에 오를 수 있을 것 같다.
A 이상혁=어떻게 될 것 같은지는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 작년에 도장깨기를 했는데, 그 때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금도 그 때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고,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바뀔 것 같다. 다른 팀이 우리를 경계한다고 하는데 지금까지의 결과를 봤을 때 그렇다는 것이고, 현재 객관적으로는 우리가 부족하다.

Q KSV전과의 와일드카드전으로 시작한다. 어떨 것 같나.
A 김 감독=이상혁 선수가 노력에 대해 많이 언급했는데, 작년에 논란을 빚었던 '뱅' 배준식의 노력이 상당하다. 연습량도 많아지고, 최근엔 솔로 랭킹 1위를 찍었다. 이 부분을 생각하면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선수단 전체가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스프링 시즌 동안 KSV를 상대로 성적이 좋았는데 방심하지 않을 것이다. 안일하게 생각하지 않고 준비에 몰두하겠다.
A 이상혁=지금까지 이겼기 때문에 괜찮은 상황인 것 같다. KSV 선수들도 준비를 많이 할텐데 그것과 별개로 우리 나름대로 잘 준비하겠다.

Q 8.6 패치로 진행된다. 준비 시간이 꽤 빠듯한데.
A 김 감독=코치들이 프로게이머에 비할 수 있을 정도로 게임을 많이 한다. 둘 다 마스터 티어여서 게임에 대한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Q 오늘 팬들에게 떡을 선물했다. 직접 골랐나.
A 이상혁=내가 고른 것은 아니고, 삼촌이 내 일을 많이 도와주셔서 이번에도 떡을 골라주셨다. 팬분들 취향에 맞을 것 같진 않은데 마음으로 받아주셨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A 김 감독=프론트와 선수단, 코치들에게 정말 고맙다. 오늘 출전하지 못한 선수들에게도 고맙다고 하고 싶다. 연습 과정에 정말 큰 도움을 준다. 고맙다.


서초=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1패 11(16-5)
2킹존 7승3패 7(16-9)
3젠지 7승3패 5(15-10)
4한화생명 6승4패 6(16-10)
5아프리카 6승4패 5(15-10)
6kt 6승4패 5(14-9)
7MVP 4승6패 -6(8-14)
8SK텔레콤 3승6패 -5(8-13)
9진에어 2승8패 -11(6-17)
10bbq 0승10패 -17(3-20)
1김동하 킹존 800
2김태훈 한화생명 700
3손우현 kt 600
4이상혁 SK텔레콤 500
5이서행 아프리카 500
6김기인 아프리카 400
7강민승 젠지 400
8박도현 그리핀 400
9박재혁 젠지 400
10정지훈 그리핀 3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