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라이더] 게임킹, 펜타제닉스 압살하고 우승!(종합)

center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18 듀얼레이스 시즌3 팀전 결승
▶게임킹 2대0 펜타제닉스
1세트 게임킹 4 승 < 스피드전 > 1 펜타제닉스
2세트 게임킹 4 승 < 아이템전 > 2 펜타제닉스

게임킹이 개인전의 기세를 팀전에서도 그대로 이어가며 펜타제닉스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게임킹은 7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2018 카트라이더 리그 듀얼 레이스 시즌3 팀전 결승전 경기에서 스피드전 완승을 발판으로 아이템전에서도 승리를 거두며 승리했다. 문호준은 통상 열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e스포츠 역사를 다시 썼다.

◆문호준-전대웅 날았다! 스피드전 게임킹 완승!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스피드전은 싱겁게 끝이 났다. 개인전 결과가 승부에 영향을 미친 것처럼 보였다. 바로 전 열린 개인전에서 김승태가 8강 탈락, 유영혁이 문호준에게 패한 충격이 가시지 않은 듯 김승태와 유영혁은 스피드전에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반면 개인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문호준과 일찌감치 개인전에서 탈락해 마음이 편했던 전대웅은 훨훨 날았다. 라운드마다 문호준과 전대웅은 1, 2위 또는 2, 3위를 기록하며 포인트 관리에 힘썼다.

특히 펜타제닉스의 유영혁은 유독 스피드전에서 힘을 쓰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결국 게임킹은 문호준과 전대웅을 필두로 스피드전에서 4대1로 압승을 거뒀다.

◆아이템전에서도 게임킹 날았다!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펜타제닉스였지만 역시 아이템전에서는 달랐다. 첫 라운드에서 펜타제닉스는 번개가 계속 등장하는 행운까지 따라주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최영훈이 모든 것을 바꿔 놓았다. 최영훈이 2라운드에서 기적과 같은 자석과 싸이렌 플레이로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3라운드에서도 문호준이 1위로 골인하면서 순식간에 라운드 스코어를 역전시켰다.

위기의 순간 해결사로 나선 것은 역시 '에이스' 유영혁이었다. 이은택의 지원에 힘입어 유영혁이 속도를 내면서 1위로 골인했고 또다시 라운드 스코어는 동점이 됐다.

승부처가 될 5라운드에서 웃은 것은 게임킹이었다. 문호준과 김승태가 엄청난 접전을 펼쳤고 결국 간발의 차이로 문호준이 1위로 골인하며 매치 포인트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초반 빠르게 치고 나간 게임킹이 결국 1위로 들어 오며 우승컵을 가져갔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