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라이더] 게임킹, 펜타제닉스 압살하고 우승!(종합)

center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18 듀얼레이스 시즌3 팀전 결승
▶게임킹 2대0 펜타제닉스
1세트 게임킹 4 승 < 스피드전 > 1 펜타제닉스
2세트 게임킹 4 승 < 아이템전 > 2 펜타제닉스

게임킹이 개인전의 기세를 팀전에서도 그대로 이어가며 펜타제닉스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게임킹은 7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2018 카트라이더 리그 듀얼 레이스 시즌3 팀전 결승전 경기에서 스피드전 완승을 발판으로 아이템전에서도 승리를 거두며 승리했다. 문호준은 통상 열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e스포츠 역사를 다시 썼다.

◆문호준-전대웅 날았다! 스피드전 게임킹 완승!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스피드전은 싱겁게 끝이 났다. 개인전 결과가 승부에 영향을 미친 것처럼 보였다. 바로 전 열린 개인전에서 김승태가 8강 탈락, 유영혁이 문호준에게 패한 충격이 가시지 않은 듯 김승태와 유영혁은 스피드전에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반면 개인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문호준과 일찌감치 개인전에서 탈락해 마음이 편했던 전대웅은 훨훨 날았다. 라운드마다 문호준과 전대웅은 1, 2위 또는 2, 3위를 기록하며 포인트 관리에 힘썼다.

특히 펜타제닉스의 유영혁은 유독 스피드전에서 힘을 쓰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결국 게임킹은 문호준과 전대웅을 필두로 스피드전에서 4대1로 압승을 거뒀다.

◆아이템전에서도 게임킹 날았다!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펜타제닉스였지만 역시 아이템전에서는 달랐다. 첫 라운드에서 펜타제닉스는 번개가 계속 등장하는 행운까지 따라주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최영훈이 모든 것을 바꿔 놓았다. 최영훈이 2라운드에서 기적과 같은 자석과 싸이렌 플레이로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3라운드에서도 문호준이 1위로 골인하면서 순식간에 라운드 스코어를 역전시켰다.

위기의 순간 해결사로 나선 것은 역시 '에이스' 유영혁이었다. 이은택의 지원에 힘입어 유영혁이 속도를 내면서 1위로 골인했고 또다시 라운드 스코어는 동점이 됐다.

승부처가 될 5라운드에서 웃은 것은 게임킹이었다. 문호준과 김승태가 엄청난 접전을 펼쳤고 결국 간발의 차이로 문호준이 1위로 골인하며 매치 포인트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초반 빠르게 치고 나간 게임킹이 결국 1위로 들어 오며 우승컵을 가져갔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2패 21(27-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6패 6(21-15)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3승12패 -14(11-25)
10진에어 1승14패 -26(3-29)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1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