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아프리카 프릭스의 성공한 실험, 트렌드될까

center
창단 첫 롤챔스 결승전에 올라간 아프리카 프릭스.
오는 14일 부산광역시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결승전에서 맞붙는 팀은 킹존 드래곤X와 아프리카 프릭스로 결정됐다. 킹존은 정규 시즌 1위를 차지하면서 결승 진출이 확정됐고 정규 시즌을 2위로 마친 아프리카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kt 롤스터를 3대1로 제압하고 결승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롤챔스 결승전에 처음으로 출전한다. 2016년 레블즈 아나키를 인수하면서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을 꾸린 아프리카는 다섯 시즌, 2년반 만에 결승 진출이라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아프리카는 창단 때부터 중위권이라고 평가됐다. 아나키의 전력이 그리 좋지 않았지만 안정적으로 지원하면서 창단 첫 해 5위 자리를 계속 지켰고 2017년에는 국내외에서 활동하던 인재들을 모아 팀을 재구성했고 스타크래프트에서 지도력을 인정받은 최연성을 감독으로 영입했다.

최연성 감독의 영입 효과는 2017년에는 나타나지 않았다. 스프링과 서머 모두 5위 안에 들기는 했지만 와일드 카드전 단계에서 탈락한 아프리카는 작년과 똑같은 상황에 머물렀다.

2018년 아프리카는 정규 시즌을 2위로 마쳤다. 4강이라고 평가됐던 KSV, SK텔레콤 T1, 킹존 드래곤X, kt 롤스터의 틈 바구니에서 5위 안에 들어간 것만으로도 대단한 성과라고 평가됐지만 13승5패로, 정규 시즌 2위까지 차지했고 포스트 시즌에서는 kt 롤스터를 잡아내고 결승에 올라갔다.

결승에 오를 수 있었던 비결로 최 감독은 엄청난 연습량을 뽑았다. 다른 팀과의 연습 경기만으로는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 올리기 어렵다고 판단한 최 감독은 꾸준히 선수들을 모집했다. 다른 팀들이 6~7명 정도로 로스터를 구성해왔지만 아프리카는 2018년 스프링 로스터에 10명을 등록시켰다. 한 포지션당 2명씩 배치하면서 정확하게 두 팀을 꾸린 것. 최연성 감독은 "다른 팀과의 연습 경기만으로는 우리의 기량을 성장시킬 수 없다고 생각한 끝에 자체 훈련을 위해 각 포지션당 2명씩 갖췄다"라고 밝혔다.

선수들은 솔로 랭크를 통한 기존 훈련 방식을 원했지만 최 감독은 꾸준히 설득해서 자체 트레이닝 시간을 늘렸다. 오버 트레이닝이 일상이라고 할 정도로 훈련량을 늘린 아프리카는 성적이 오르기 시작했고 1라운드에서 5연승, 2라운드에서 7연승을 달렸다. 실력이 나아진 것을 성적으로 체험한 아프리카 선수들은 최 감독의 훈련 방식을 따랐고 결승까지 올라갔다.

아프리카가 스프링에서 보여준 성과는 다른 팀들이 차용할 만하다. 두 팀을 꾸린다고 해서 모두 리그에 뛸 수는 없지만 선수들의 내부 경쟁을 통해 실력을 높이고 성적으로 직결된다면 두 팀을 운영해서 손해볼 것은 없다.

"얼마 전에 프나틱의 톱 라이너 'sOAZ' 폴 보이어가 왼손을 다쳐서 포스트 시즌에 나설 수 없다는 기사를 봤다. 다행히도 백업 선수가 톱 라이너였기에 팀의 경기력에 지장을 주지 않았지만 만약 다른 포지션이었다면 프나틱은 스프링 막판에 다 지은 농사를 망쳤을지도 모른다. 우리가 한 포지션에 2명씩 로스터에 등록하고 자체적으로 2개 팀을 운영하는 이유는 유사시에 대비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최 감독의 말이다.

아프리카 프릭스가 들고 나온 2개 팀 체제가 서머 시즌에 대비하는 다른 팀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보는 일도 흥미로울 듯하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1패 11(16-5)
2킹존 7승3패 7(16-9)
3젠지 7승3패 5(15-10)
4한화생명 6승4패 6(16-10)
5아프리카 6승4패 5(15-10)
6kt 6승4패 5(14-9)
7MVP 4승6패 -6(8-14)
8SK텔레콤 3승6패 -5(8-13)
9진에어 2승8패 -11(6-17)
10bbq 0승10패 -17(3-20)
1김동하 킹존 800
2김태훈 한화생명 700
3손우현 kt 600
4이상혁 SK텔레콤 500
5이서행 아프리카 500
6김기인 아프리카 400
7강민승 젠지 400
8박도현 그리핀 400
9박재혁 젠지 400
10정지훈 그리핀 3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