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HGC KR] 미라클 권태훈 "'미라클 했다'는 말의 의미 바꿀 수 있게 노력하겠다"

center
'스나이퍼' 권태훈.(사진=HGC 중계 캡처)
미라클이 그간의 부진을 털어내고 글럭을 가볍게 제압하면서 침체됐던 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미라클은 14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VSL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글로벌 챔피언십 코리아(HGC KR) 페이즈1 9주차 글럭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뒀다.

미라클의 '스나이퍼' 권태훈은 "결승전급 긴장감이었다. 3대2로 이기면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3대0으로 이겨 너무 좋다"며 "다른 선수들의 응원에 상관없이 내가 잘해서 이긴 것 같다"고 솔직한 승리 소감을 전했다.

팀이 찾은 포지션 변경에도 불구하고 큰 효과를 보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개개인의 실력이 곧 팀의 실력이라 생각하는데 실력이 부족해 포지션을 바꿔봐야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답을 내놨다.

피닉스에 대해서는 "너프 전 피닉스는 풀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피닉스 밴이 고정인 것 같다. 다음 패치에서는 충분히 달라질 것 같은데 마이에브처럼 기본 성능이 좋아 어떻게 될지는 연습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10주차에 맞붙을 발리스틱스에 대해서는 "솔직히 플레이오프에 가서 미드 난투까지 가기는 험난한 여정이다. 일단 강등을 피해 만족하고, 발리스틱스에 한 세트라도 따내면 다행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태훈은 "질 때마다 안 좋은 판단이 나오면 '미라클 했다'고 하는데 그 말을 좋은 뜻으로 바꿀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2승5패 13(25-12)
4샌드박스 12승5패 11(26-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9패 -3(18-21)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2패 -13(14-27)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