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한국 접수'한 킹존, MSI에 대한 각오는?

center
킹존 드래곤X가 14일 부산광역시 연제구에 위치한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결승전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3대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국내 리그를 접수한 킹존의 다음 행선지는 2018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다.

킹존 선수단은 저마다 MSI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은 평소와 달리 우승 후 눈물을 보이지 않았는데 "MSI에서 우승하고 울고 싶어서 참은 것"이라며 눈물을 공약으로 걸었다.

이어 곽보성은 "한국 대표로 나가는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라인전만큼은 지지 않는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톱 라이너 '칸' 김동하는 조금 더 저돌적이었다. 김동하는 자신보다 잘 하는 선수들에게 인사를 하는 것으로 유명했는데, 이날의 우승으로 자타공인 최고의 톱 라이너가 되며 "이제 모든 톱 라이너분들이 저한테 인사를 하러 와야할 것 같다"고 기쁨을 드러냈다. 이어 "한국은 접수한 것 같고 전 세계 톱 라이너 분들 저한테 인사할 준비 하시라"며 MSI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글러 '피넛' 한왕호는 MSI 2연속 우승에 대한 각오를 다졌고, 서포터 '고릴라' 강범현은 "첫 MSI라 설렌다"며 "열심히 준비해서 꼭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전했다. '커즈' 문우찬은 해외 리그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고 오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부산=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2패 21(27-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6패 6(21-15)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3승12패 -14(11-25)
10진에어 1승14패 -26(3-29)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1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