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HGC KR] KSV 블랙 '리셋' 임진우 "발리스틱스 이기기 위해 이를 갈고 연습했다"

center
시간이 흐를수록 강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KSV 블랙이 발리스틱스를 3대0으로 잡아내며 리그 선두를 빼앗았다.

KSV 블랙은 15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VSL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글로벌 챔피언십 코리아(HGC KR) 페이즈1 9주차 발리스틱스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두며 이스턴 클래시 결승전 패배를 완벽히 복수했다.

다음은 KSV의 암살자 '리셋' 임진우와의 일문일답.

Q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이스턴 클래시에서 발리스틱스에게 4강에서 3대0으로 이겼다가 결승에서 졌다. 오늘을 위해 이를 갈고 연습했다. 발리스틱스를 이겨서 엄청 기분이 좋다.

Q 경기 내용은 치열했지만 스코어는 3대0 완승이다.
A 첫 세트를 따내면서 기세를 탄 쪽이 웬만하면 이길 거라 생각했다. 1세트를 이기고 나서 3대0으로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Q 1세트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비결은.
A 상대가 '영원의전쟁터'에서 주로 쓰는 아바투르 조합을 많이 상대해봤다. 우리가 밴픽에서부터 이기고 들어간 것 같다.

Q 오늘 경기에서 피닉스를 선보였다.
A 좋은 영웅인데 카운터가 있어 선픽으로 가기는 꺼려진다. 1, 2세트에서는 후픽이라 마지막에 조커 카드처럼 뽑을만했던 것 같다.

Q 2세트는 힘들게 역전승을 거뒀다.
A 2세트에서 템페스트 상대로 썼던 후반을 바라보는 조합을 뽑았는데, 1레벨부터 밀리기 시작하면서 실수가 많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수를 많이 줄이려고 서로 다독이면서 후반까지 이끌고 갔다.

Q 'sCsC' 김승철의 겐지를 의식하진 않았나.
A 겐지는 어느 팀이 쓰던 캐릭터 자체는 무난하다 생각한다. 김승철 선수는 겐지보다 한조를 더 잘 쓴다고 생각해 한조 위주로 밴을 했다. 겐지는 크게 위협적이진 않았던 것 같다.

Q 리그 선두에 올라선 소감은.
A 전반기 때는 우리가 메타에 적응하는데 오래 걸렸다. 이번엔 확실히 적응했고 메타를 이끌어나갈 정도로 연습을 많이 했다. 1위를 탈환한 것 너무 기분이 좋고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지금까지 연습을 많이 했다. 전반기에는 3위였고, 이스턴 클래시에서는 2위였다. 이제 1위를 탈환했다. 응원해주신 분들과 후원해주시는 KSV에 감사드린다.


금천=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1패 11(16-5)
2킹존 7승3패 7(16-9)
3젠지 7승3패 5(15-10)
4한화생명 6승4패 6(16-10)
5아프리카 6승4패 5(15-10)
6kt 6승4패 5(14-9)
7MVP 4승6패 -6(8-14)
8SK텔레콤 3승6패 -5(8-13)
9진에어 2승8패 -11(6-17)
10bbq 0승10패 -17(3-20)
1김동하 킹존 800
2김태훈 한화생명 700
3손우현 kt 600
4이상혁 SK텔레콤 500
5이서행 아프리카 500
6김기인 아프리카 400
7강민승 젠지 400
8박도현 그리핀 400
9박재혁 젠지 400
10정지훈 그리핀 3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