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FW '무진' 김무진, '롤모델' 킹존 '피넛' 한왕호를 넘었다

center
플래시 울브즈의 정글러 '무진' 김무진(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플래시 울브즈에서 정글러로 뛰고 있는 '무진' 김무진이 롤모델이라고 밝힌 킹존 드래곤X의 정글러 '피넛' 한왕호를 상대로 KO승을 거뒀다.

김무진이 속한 플래시 울브즈는 13일(한국 시간)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EU LCS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그룹 스테이지 3일차 1라운드 마지막 경기인 킹존 드래곤X와의 대결에서 킬 스코어 16대4로 완승을 거뒀다.

이 대결은 4전 전승을 달리고 있는 플래시 울브즈가 한국 팀 킬러라는 별명을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갈 수 있느냐로 관심을 끌었지만 정글러 싸움에 시선이 집중되기도 했다. 이번 시즌 플래시 울브즈에 영입된 김무진이 평상시 한왕호를 롤모델로 삼고 있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고 MSI 본선에 올라오면서 첫 맞대결을 펼치기 때문이다.

뚜껑을 열어보니 김무진의 완승이었다. 카직스를 고른 김무진은 상단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면서 'Hanabi' 수시아시앙의 야스오가 '칸' 김동하의 나르를 압도하도록 유도했다.

대규모 교전에서도 김무진은 행동 대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은신 효과를 통해 킹존 선수들 사이로 진입한 뒤 'Maple' 후앙이탕의 갈리오가 영웅 출현을 쓸 수 있도록 포지션을 잡았다. 킹존이 연속 킬을 가져간 뒤 포탑을 연파하면서 골드 격차를 줄인 상황에서 장로 드래곤을 가져간 플래시 울브즈는 김무진의 카직스를 앞세워 싸움을 걸었고 대승을 거두면서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김무진의 카직스는 3킬 2데스 9어시스트로, 두 번이나 잡혔지만 모든 죽음이 다 의미를 갖고 있었고 한왕호는 트런들로 플레이했지만 2데스 4어시스트에 그치면서 킹존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