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MSI] "아직 끝나지 않았어!" 리퀴드, 프나틱 꺾고 4강 진출 희망 이어가

center
리퀴드의 'Doublelift' 일리앙 펭.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center
center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그룹 스테이지 4일차
▶리퀴드 승 < 소환사의협곡 > 프나틱

리퀴드가 '단두대 매치'에서 승리, 4강 진출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리퀴드는 14일(한국 시간)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EU LCS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8 그룹 스테이지 4일차 프나틱과의 6경기에서 장기전을 노리는 프나틱의 방어선을 뚫어내고 승리를 차지했다. 이로써 4강권 오리무중에 빠졌다.

인베이드 공격을 통해 첫 킬을 올린 리퀴드는 4분경 정글러 'Xmithie' 제이크 푸체로의 상단 개입 공격으로 추가 킬을 만들어냈다.

하단 1차 포탑을 밀어낸 리퀴드는 14분경 중단으로 이동했고 1차 포탑의 체력을 다수 제거했다. 이어 19분경 카르마를 잡아내 상단 2차 포탑까지 쭉 철거했다. 21분경엔 미드 라이너 'Pobelter' 유진 박의 활약으로 라칸을 처치했다.

리퀴드는 프나틱의 방어 태세를 뚫기 위해 28분경 내셔 남작을 가져왔다. 이어 중단으로 이동했는데, 프나틱의 저항에 4명이 전사해 흐름이 끊겼다. 리퀴드는 35분 중단 교전에서도 1대2로 킬 교환 손해를 보며 물러났다.

프나틱의 내셔 남작 사냥을 저지한 리퀴드는 36분경 역으로 사냥에 성공했다. 이어 스틸을 노린 'Broxah' 매즈 브록페데르센까지 처치한 뒤 중단으로 이동했다.

37분경 톱 라이너 'Impact' 정언영이 초가스의 군중 제어기로 카르마를 묶었고, 리퀴드는 일리앙 펭의 더블킬을 앞세워 프나틱을 흔들었다.

쌍둥이 포탑을 한 개 철거한 리퀴드는 장로 드래곤으로 방향을 돌렸다. 이어 저항에 나선 프나틱을 상대로 2킬을 추가, 장로 드래곤을 획득한 뒤 하단으로 향했다. 하단 억제기부터 천천히 밀어낸 리퀴드는 39분경 넥서스를 파괴해 상위 라운드 진출 경쟁에 불을 붙였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