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의경 전역' 정명훈 "스타2로 선수 생활 이어갈 생각"

center
의경으로 병역의 의무를 마친 정명훈이 7일 전역과 동시에 스타크래프트2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정명훈은 7일 데일리e스포츠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스타크래프트2 선수로 계속 활동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의무 경찰을 지원해 병역을 이행한 정명훈은 서울 은평구에 있는 경찰서에서 근무했고 7일 전역했다. 군에 가기 전 e스포츠 업계에서 계속 활동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던 정명훈은 의경 생활 동안 스타2 선수로 활동하겠다는 마음을 굳혔다.

"가장 마지막에 선수로 뛰었던 종목이 스타2였기에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는 정명훈은 "나보다 먼저 전역한 문성원 등과 이야기해봤을 때에도 스타2 선수로 계속 명맥을 이어가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선택했다"고 말했다. 정명훈은 고향인 부산에 있을 예정이며 경기가 있을 때에만 서울에 올라올 것이라고도 전했다.

2007년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 종목으로 데뷔한 정명훈은 SK텔레콤 T1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인크루트 스타리그 준우승, 바투 스타리그 준우승 등 아쉽게 2위를 계속하다가 2011년 박카스 스타리그에서 송병구를 꺾고 처음으로 우승했다. 이후 2011년 진에어 스타리그와 2012년 티빙 스타리그에서 연달아 허영무에게 패하면서 준우승을 이어갔다.

스타2로 전향한 이후에는 IEM 시즌9 월드 챔피언십 8강, 코펜하겐 게임스 스프링 준우승 등 국제 대회에서는 성과를 냈지만 국내 대회에서는 그다지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지지는 못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