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젠지 '플라이' 송용준 "친정팀 킹존 이겨서 더 좋다"

center
"미국으로 건너 가기 전에 뛰었던 팀이 킹존 드래곤X여서 개인적으로는 더 신경을 썼는데 2대1로 이겨서 기분 좋다."

젠지 e스포츠가 서머 스플릿을 앞두고 영입한 미드 라이너 '플라이' 송용준이 영입의 이유를 증명했다.

젠지 e스포츠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서머 1라운드 킹존 드래곤X와의 대결에서 송용준을 선발로 내세웠고 1세트를 패했지만 2, 3세트를 내리 이기면서 첫 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

송용준은 "미국으로 건너가기 전에 롱주 게이밍의 주전으로 뛰었고 내가 팀을 떠나자 새로운 선수들이 주전 자리를 꿰차면서 팀이 연속 우승까지 하더라. 그래서 더 경기에 신경을 썼고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젠지 e스포츠로 팀을 옮긴 뒤에 어떤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내가 합류하면서 팀이 의사소통을 많이 하는 것 같다"라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더 나은 팀워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2세트에서 킹존이 아우렐리온 솔을 가져간 점에 대해 "조합의 시너지가 잘 나지 않았던 것 같다"라면서 "3세트에서 라이즈와 아우렐리온 솔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상대 팀의 챔피언 조합이 군중 제어기가 거의 없어서 아우렐리온 솔을 가져갔고 내 플레이를 펼친 것 같아 마음에 든다"라고 말했다. 지휘관의 깃발을 선보였던 송용준은 "다음 패치에서 사라진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사라지기 전에 최대한 쓰고 보내자는 생각에서 썼다"라고 이유를 말했다.

송용준은 "나에 대해 좋지 않은 이미지를 갖고 계신 팬들도 있으실텐데 첫 경기부터 단추를 잘 뀄으니 더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팀의 우승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