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나투스 빈체레 또 우승…ESL One 쾰른 석권

center
ESL One: 쾰른 대회에서 우승한 나투스 빈체레.(사진=ESL 공식 SNS 발췌)
나투스 빈체레의 상승세가 ESL One 시리즈에서도 이어졌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연합팀 나투스 빈체레는 25일 독일 쾰른 랑세스 아레나에서 진행된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CS:GO) 대회 ESL One: 쾰른 2018에서 독일의 빅 클랜을 꺾고 우승, 상금 12만 5천 달러(한화 약 1억 4천만 원)을 획득했다.

이로써 나투스 빈체레는 올해 세 번째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ESL One 시리즈에서 우승한 것은 2016년 10월 뉴욕 대회 이후 약 21개월 만이다.

나투스 빈체레는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프랑스의 G2 e스포츠에 14대16으로 석패해 패자조로 떨어졌다. 그러나 카자흐스탄-러시아 연합팀 갬빗 게이밍과 미국의 클라우드 나인, 핀란드의 엔스 e스포츠를 연달아 격파하면서 플레이오프까지 올랐다.

center
관중들로 가득 찬 랑세스 아레나.(사진=ESL 공식 SNS 발췌)

플레이오프에서 스웨덴의 프나틱과 덴마크의 아스트랄리스까지 잡아낸 나투스 빈체레는, 결승전에서 독일의 빅 클랜과 불꽃튀는 접전을 벌인 끝에 세트 스코어 3대1로 승리하면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빅 클랜은 랑세스 아레나를 가득 메운 1만여 관중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았지만 뒷심 부족으로 아쉽게 준우승에 머무르면서 창단 19개월 만에 어렵게 잡은 첫 세계 대회 우승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빅 클랜에겐 상금 5만 달러가 주어졌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 15(16-1)
2샌드박스 7승1패 10(15-5)
3SK텔레콤 6승2패 6(13-7)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담원 4승4패 2(10-8)
6킹존 4승4패 0(9-9)
7kt 2승6패 -5(7-12)
8젠지 2승6패 -7(7-14)
9아프리카 2승6패 -9(4-13)
10진에어 8패 -15(1-16)
1정지훈 그리핀 800
2장용준 샌드박스 700
3김태민 SK텔레콤 6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