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버워치 리그 이적료 조항 개정…컨텐더스 팀 숨통 트이나

center
오버워치 리그의 선수 이적 조항이 개정되면서 컨텐더스 팀들의 수익 활동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오버워치 리그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출범 당시 리그 팀이 컨텐더스 팀 소속 선수를 영입할 경우 선수 연봉의 25%만 원 소속팀에 지급하면 얼마든지 영입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었다. 이 때문에 컨텐더스 팀들 사이에서는 '부당한 조건'이라며 거센 반발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종목사인 블리자드가 팀들의 피드백을 받아들여 오버워치 컨텐더스 시즌2가 개막하기 전 관련 조항을 개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바뀐 규정에 따르면 이제 오버워치 리그 팀은 선수 계약금과 연봉을 더한 금액을 최대 100%까지 선수의 원 소속팀에 이적료로 지급할 수 있다. 컨텐더스 팀은 리그 팀과의 협상을 통해 이적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컨텐더스 선수가 리그 팀과 계약금 1천만 원, 연봉 9천만 원으로 계약할 경우 해당 선수를 보유하고 있던 컨텐더스 팀은 최대 1억 원까지 이적료로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현재 오버워치 리그 최저 연봉은 5만 달러(한화 약 5천 5백만 원)로 책정돼있다. 오버워치 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 중 가장 몸값이 높은 선수는 연봉이 2억 원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높아진 선수들의 몸값으로 인해 컨텐더스에서 리그로의 선수 이적이 성사되고 협상을 통해 계약된 연봉의 100%를 이적료로 받게 될 경우 컨텐더스 팀 운영에 상당한 도움이 될 전망이다.

차기 시즌에 오버워치 리그 팀이 추가될 경우엔 국내 컨텐더스에서 뛰는 선수들이 리그로 다수 진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컨텐더스 팀들은 이를 통해 전보다 안정적인 수익 활동을 꾀할 수 있어 신인 선수 육성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 15(16-1)
2샌드박스 7승1패 10(15-5)
3SK텔레콤 6승2패 6(13-7)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담원 4승4패 2(10-8)
6킹존 4승4패 0(9-9)
7kt 2승6패 -5(7-12)
8젠지 2승6패 -7(7-14)
9아프리카 2승6패 -9(4-13)
10진에어 8패 -15(1-16)
1정지훈 그리핀 800
2장용준 샌드박스 700
3김태민 SK텔레콤 6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