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버워치 리그 이적료 조항 개정…컨텐더스 팀 숨통 트이나

center
오버워치 리그의 선수 이적 조항이 개정되면서 컨텐더스 팀들의 수익 활동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오버워치 리그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출범 당시 리그 팀이 컨텐더스 팀 소속 선수를 영입할 경우 선수 연봉의 25%만 원 소속팀에 지급하면 얼마든지 영입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었다. 이 때문에 컨텐더스 팀들 사이에서는 '부당한 조건'이라며 거센 반발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종목사인 블리자드가 팀들의 피드백을 받아들여 오버워치 컨텐더스 시즌2가 개막하기 전 관련 조항을 개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바뀐 규정에 따르면 이제 오버워치 리그 팀은 선수 계약금과 연봉을 더한 금액을 최대 100%까지 선수의 원 소속팀에 이적료로 지급할 수 있다. 컨텐더스 팀은 리그 팀과의 협상을 통해 이적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컨텐더스 선수가 리그 팀과 계약금 1천만 원, 연봉 9천만 원으로 계약할 경우 해당 선수를 보유하고 있던 컨텐더스 팀은 최대 1억 원까지 이적료로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현재 오버워치 리그 최저 연봉은 5만 달러(한화 약 5천 5백만 원)로 책정돼있다. 오버워치 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 중 가장 몸값이 높은 선수는 연봉이 2억 원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높아진 선수들의 몸값으로 인해 컨텐더스에서 리그로의 선수 이적이 성사되고 협상을 통해 계약된 연봉의 100%를 이적료로 받게 될 경우 컨텐더스 팀 운영에 상당한 도움이 될 전망이다.

차기 시즌에 오버워치 리그 팀이 추가될 경우엔 국내 컨텐더스에서 뛰는 선수들이 리그로 다수 진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컨텐더스 팀들은 이를 통해 전보다 안정적인 수익 활동을 꾀할 수 있어 신인 선수 육성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