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서든어택 지역리그] 우시은 맹활약! 쿠거게이밍, 해븐본에 역전 우승(종합)

center
◆넥슨 2018 서든어택 2차 지역리그 여성부 결승
▶쿠거게이밍 2대1 해븐본
1세트 쿠거게이밍 2 < 트리오 > 승 6 해븐본
2세트 쿠거게이밍 6 승 < 벙커 > 1 해븐본
3세트 쿠거게이밍 6 승 < A보급창고 > 5 해븐본

돌아온 우시은이 '최고 총잡이'라는 별명에 걸맞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쿠거게이밍은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2018 서든어택 2차 지역리그 여성부 결승전 경기에서 첫 세트를 내주고도 2, 3세트를 내리 가져가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강력한 우승후보 해븐본을 제압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트리오'에서 펼쳐진 1세트 경기에서는 초반 수비 포지션에서 시작한 해븐본이 기분 좋은 시작을 보였다. 첫 라운드에서 숫자상 불리한 상황에 놓였지만 김경진의 맹활약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2라운드 역시 김경진의 올킬로 승리를 따내며 기선을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결국 해븐본은 4대1로 크게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 하는데 성공했다.

후반전 쿠거게이밍이 한 라운드를 만회하면서 따라가는 듯 보였지만 김경진의 폭으로 해븐본이 세트 포인트를 가져가면서 해븐본이 분위기를 탔다. 해븐본은 후반전 3라운드에서 온벽한 팀워크로 퍼펙트 승리를 따내며 1세트를 손쉽게 가져갔다.

그러나 2세트부터 반전이 시작됐다. 한번 터지면 막을 수 없는 최고의 라이플 우시은 덕이었다. 우시은은 첫 라운드부터 상대를 압박했고 2라운드에서는 해븐본 스나이퍼들이 감히 밖으로 치고 나오지 못하도록 만들면서 상대의 폭탄 설치를 해체하고 앞서가기 시작했다. 4대1로 크게 앞선 채 전반을 끝낸 쿠거게이밍은 후반전 첫 라운드를 따낸 뒤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곧바로 2라운드에서도 폭탄 설치에 성공하면서 퍼펙트에 가까운 승리를 거뒀다.

일방적이었던 1, 2세트와는 달리 3세트에서는 엄청나게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한 팀으로 기우는 것이 아니라 전반전에서도 해븐본이 3대2로 아슬아슬하게 승리를 따냈고 후반전 역시 쿠거게이밍이 3대2로 경기를 마무리, 두 팀은 골든 라운드를 통해 우승컵의 향배를 결정 짓는 상황을 만들었다.

그리고 결국 골든 라운드에서 우시은이 맹활약을 펼친 끝에 해븐본에게 대역전극을 일궈내며 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