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알파고'라는 별명이 아깝지 않았던 김성현의 KSL 우승

이제동 상대로 두뇌 싸움에서 압도

center
KSL 2018 시즌1이 진행되면서 테란 김성현의 별명은 '알파고'로 굳어졌다. 프로토스를 상대하면서 8강을 통과한 김성현은 특이한 전략과 타이밍을 선보이면서 두뇌파 선수의 이미지를 굳혔다.

4강에서 김민철을 상대하면서 오랜만에 저그를 만난 김성현은 알파고다운 플레이를 자주 보여줬다. 중후반전에 강점을 가진 저그들을 흔들 수 있는 1-1-1 체제가 발전한 전략인 2스타포트 전략을 들고 나와 흔들면서 4대2로 승리했다. 두 세트를 내주긴 했지만 김민철이 고개를 가로 저을 정도로 뒷심을 보여준 김성현의 진정한 힘은 후반을 도모한 전략에서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8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2018 시즌1 결승전에서 공격형 저그의 대명사인 이제동을 상대한 김성현은 1세트부터 두뇌 싸움을 걸었다.

'블루스톰'에서 벌어진 1세트에서 김성현은 전진 배럭 작전을 들고 놔왔다. 이제동의 앞마당과 가까운 9시 지역에 배럭을 지었고 SCV 2기를 동원해 서플라이 디폿과 배럭을 추가로 건설하면서 저그의 본진과 앞마당을 분리시켰다. 이제동이 러커를 활용해 뚫고 나오긴 했지만 탱크를 생산할 시간을 번 김성현은 2차 공격을 통해 승리했다.

1세트를 극초반 전략으로 승리한 김성현은 2세트에서는 앞마당에 커맨드 센터를 먼저 건설한 뒤 배럭을 늘렸다. 이제동이 뒤늦게 간파하고 바이오닉 병력이 쏟아질 것을 예상해 성큰 콜로니를 늘리자 여유롭게 뚫어냈다.

3, 4세트에서는 김민철과의 4강전에서 보여줬던 1-1-1 전략의 완성판을 보여줬다. '투혼'에서 벌어진 3세트에서 이제동의 저글링과 히드라리스크 타이밍 러시에 의해 벙커 방어선이 무너졌지만 사이언스 베슬을 확보한 이후 뮤탈리스크를 이레디에이트로 녹이면서 반전의 발판을 만들며 역전해냈다.

4세트에셔도 1-1-1 체제를 갖춘 김성현은 클로킹 레이스로 이제동의 뮤탈리스크 숫자를 줄였고 더 이상 뮤탈리스크를 뽑지 않자 사이언스 베슬을 늘렸고 머린과 메딕의 업그레이드가 완료된 타이밍에 치고 나와 저그의 울트라리스크를 녹이면서 우승까지 이끌어냈다.

우승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김성현은 "1세트 초반부터 전략적인 플레이를 펼치면서 저그를 흔든다면 전략이 다양한 테란에게 유리하게 흘러갈 것이라 생각했고 예상대로 흘러갔다"라면셔 "1세트 전진 배럭으로 흔든 작전이 통한 것이 우승의 요인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