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영상인터뷰] 문호준-유영혁 시대 종결을 선언한 우승자 박인수

center
최근 8년간 결승전에서 유영혁과 문호준의 얼굴을 보지 못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만큼 두 선수는 개인전과 팀전 모두 결승전 단골 멤버였는데요. 그런 두 선수를 4강에서 눌러버린 선수가 있습니다. 바로 락스 게이밍 박인수 입니다.

박인수는 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18 듀얼레이스X 개인전에서 문호준-유영혁 등 내로라 하는 선수들을 모두 제치고 8강, 4강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면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박인수는 이번 시즌 코튼X 장인의 모습을 선보이며 스스로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팀전에서도 발군의 실력을 발휘했던 박인수는 결국 그 기세를 개인전에서도 발휘해 최고의 위치에 오르는데 성공했습니다.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박인수의 이야기, 지금부터 함께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 15(16-1)
2샌드박스 7승1패 10(15-5)
3SK텔레콤 6승2패 6(13-7)
4한화생명 5승3패 3(10-7)
5담원 4승4패 2(10-8)
6킹존 4승4패 0(9-9)
7kt 2승6패 -5(7-12)
8젠지 2승6패 -7(7-14)
9아프리카 2승6패 -9(4-13)
10진에어 8패 -15(1-16)
1정지훈 그리핀 800
2장용준 샌드박스 700
3김태민 SK텔레콤 600
4김혁규 킹존 500
5박재혁 젠지 500
6이승용 그리핀 400
7박우태 샌드박스 400
8박진성 SK텔레콤 400
9강명구 한화생명 400
10김장겸 샌드박스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