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KL] OP 게이밍 헌터스 '섹시피그' 한재현 "내 오더 먹힌 것 같아 기분 좋다…안 될 때도 응원해주셨으면"

center


OP 게이밍 헌터스가 2주차 A조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OP 게이밍 헌터스는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프리카TV kt 10 기가 아레나에서 열린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PKL) 2018 #2 2주차 A조 경기에서 종합 점수 40점을 기록하며 조 1위로 위클리 파이널에 올랐다.

다음은 OP 게이밍 헌터스 '섹시피그' 한재현과의 일문일답.

Q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소감은.

A 기쁘다. 팀에 오더로 들어온 게 아닌데 어쩌다보니 또 오더를 하게 됐다. 내 오더가 먹히나보다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에 든다.

Q 1라운드에 2위, 2라운드에는 1위를 기록했다.

A 2라운드에는 1위를 할 줄 몰랐다. 원이 우리를 빗겨갔다. 좀 힘들겠다고 생각했는데 경기가 잘 풀렸는지 주위에 적이 없었다. 우리가 잘 들어간 것일 수도 있다. 상대적으로 진입 타이밍이 좋았다.

Q, 반대로 3, 4라운드에는 거의 점수를 내지 못했는데.

A 3라운드 때는 어쩔 수 없었다. 4라운드 때는 원 중앙에 있어 시야를 먹기 좋은 곳이었는데 우리가 주차하는 곳에 다른 팀이 들어왔다. '기켄' 김태광 선수가 갑자기 흥분해서 차를 타고 박아버렸다. 거기서부터 꼬였다. 어쩌다보니 나 혼자 살아남았다. 나중에 MVP를 보니 우리가 죽은 지점에서 시작했더라. 계획대로 됐다면 50점까지 득점할 수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4라운드 부진은 확실히 '기켄' 때문이었다. 듣고 기분 나쁘라고 하는 말이 아니라 확실하게 피드백하고 반성하자는 의미다.

Q 1주차에 부진했는데 2주차에 성적이 향상된 비결은 무엇인가.

A 오더 자체는 잘하는 팀을 따라하면서 내 식으로 이용하는 것이고, 그게 맞다고 본다. 잘하는 팀이 메타를 잘 이해해 상위권에 가면 부진한 팀이 따라가는 게 당연하다. 그렇게 상향평준화가 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액토즈 스타즈 레드에 고맙다. 많은 참고가 됐다.

Q 최근 스크림에서는 어떤 팀이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나.

A 액토즈 레드가 무조건 1번이다. '스타로드' 이종호 선수가 하는 걸 한 번씩 봤는데 그 선수가 엄청나게 많은 것을 한다. 시야도 잘 따고 다른 각도 잘 봐준다. 이번 PKL 룰은 운영이 힘들다. 인원 보존을 잘 하고 신중하게 해야 한다. 원 운도 더 중요해졌다. MVP도 스크림 때 잘한다. OGN 엔투스도 둘 다 잘한다. 기본적으로 외곽을 잘 타는 팀이 잘한다고 생각한다.

Q 2주차 위클리 파이널은 어떻게 예상하나.

A 우리는 하던 대로만 하면 될 것 같다. 1등하면 좋지만 꾸준히 상위권에 드는 팀이 잘하는 팀이기 때문에 그런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 멘탈이 안 나가고 꾸준히 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어제 스크림에서도 3라운드까지 3점밖에 따지 못했는데 4라운드에 킬을 쓸어 담아 8위 안에 들었다. 지금 메타는 한 라운드만 잘하면 나머지 라운드는 부진해도 상관없는 것 같다.

Q 팀원들과 호흡은 어떤가.

A 사실 많이 부족했다. 브리핑도 잘 안하고 말도 별로 없었다. 우리는 총 잘 쏘는 구제불능인 사람들이었다. 오더 바뀐 지 얼마 안돼서 내가 총을 거의 못 쏜다. 내 생각을 공유시켜준다. 내가 자만해서가 아니라 이 팀이 우승하려면 1년을 기다려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나하나 다 해줘야 했다. 그래도 지금 보면 성장한 것 같다. 잘 했으니 1등한 것이다. 아직도 제대로 다듬지 않은 것이니 좀 더 완벽하게 해야 좋을 것 같다. (다른 팀과)싸우는 건 믿을 수 있다. 자리만 잡아주는 식으로 하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어쩌다보니 또 오더를 하게 됐는데 성적이 좋아서 아마 이대로 쭉 갈 것 같다. 젠지에서는 오더하며 많은 비난을 받아 조금 힘들었다. 이제는 그런 것에 도가 텄다. 오더가 잘 될 때가 있고 안 될 때도 있는데, 실패하는 날도 팀원들이 믿어주면 더 열심히 할 생각이다.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도 항상 감사드린다.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지만 안 될 때도 있으니 그럴 때는 돌만 던지지 마시고 응원해주시면 좋겠다.

송파=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