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젠지 최우범 감독 "큰 실수 나왔어도 희망을 봤다"

center
"바이탤리티와의 경기에서 역전패를 당하고 나서 선수들에게 피드백을 엄청나게 강하게 했고 오늘 로얄 네버 기브업과의 대결에서는 유리한 상황까지 나왔다. 또 다시 실수가 나오긴 했지만 그래도 나아지고 있다는 희망을 본 경기였다."

젠지 e스포츠의 사령탑 최우범 감독은 로얄 네버 기브업과의 경기에서 패했지만 표정이 그리 나쁘지만은 않았다. 바이탤리티와의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을 호되게 야단치면서 태블릿PC 회수와 휴대전화 게임 삭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했고 바로 다음 경기에서 RNG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기 때문이다.

최 감독은 "RNG와의 경기를 보면서 우리 선수들의 움직임이 꽤나 괜찮았고 '큐베' 이성진의 카밀이 2킬을 가져갔을 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면서 "하지만 스플릿 푸시를 해야 하는 카밀의 특성을 RNG가 잘 파고 들어서 마지막 승부수를 제대로 띄웠기에 패했다"라고 분석했다.

바이탤리티와의 경기에서 엄청나게 유리한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왜 역전 당했느냐는 질문에 최 감독은 "너무나 유리하다 보니 선수들이 콜에 대해 둔하게 반응했고 그 결과 상대 팀의 에코가 급성장하면서 손 쓸 수 없는 상황이 됐다"라고 답했다.

바이탤리티전 역전패, RNG전 패배로 2패를 기록하면서 B 조 최하위까지 떨어진 최 감독이지만 "아직 희망은 있다"고 했다. 선수들의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고 가장 중요한 콜 플레이가 이뤄졌다는 것이 최 감독의 평가다.

다른 지역 선수들의 경기력이 물 오른 상황에서 누가 실수를 적게 하느냐가 승패를 가르는 기준이라고 설명한 최 감독은 "내일 열리는 C9과의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부산=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킹존 3승1패 4(7-3)
2그리핀 3승1패 4(7-3)
3아프리카 3승1패 3(7-4)
4샌드박스 3승1패 3(6-3)
5젠지 2승1패 1(4-3)
6kt 1승2패 -1(3-4)
7담원 1승2패 -2(3-5)
8SK텔레콤 1승3패 -3(4-7)
9한화생명 1승3패 -4(2-6)
10진에어 3패 -5(1-6)
1이진혁 아프리카 400
2문우찬 킹존 300
3박우태 샌드박스 300
4정지훈 그리핀 200
5김재연 샌드박스 200
6황성훈 kt 200
7박재혁 젠지 200
8장하권 담원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박도현 그리핀 200